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FC 맥그리거, 오랜 연인 데블린과 약혼 발표

송고시간2020-08-09 11:11

UFC 맥그리거, 데블린과 약혼
UFC 맥그리거, 데블린과 약혼

[코너 맥그리거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개월 전 느닷없이 은퇴를 발표한 종합격투기 파이터 코너 맥그리거(32·아일랜드)가 곧 결혼한다.

맥그리거는 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 여자친구 디 데블린(33)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뒤 달콤하고 특별한 소식을 전했다.

맥그리거는 "굉장한 생일. 미래의 아내"라는 글로 데블린과의 약혼 소식을 전했다.

이날 생일을 맞은 데블린의 네 번째 손가락에는 에메랄드 모양으로 커팅된 큼지막한 다이아몬드 반지가 끼워져 있었다.

맥그리거는 2008년부터 데블린과 관계를 이어왔다.

데블린과 사이에서 2017년 5월과 2019년 1월 각각 아들 코너 잭 맥그리거 주니어와 딸 크로이아가 태어났다.

맥그리거는 자신이 세계 최정상급 파이터로 성장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여자친구 데블린 덕분이었다고 수차례 말해왔다.

세계 최대 격투기 단체인 UFC의 간판스타인 맥그리거는 2개월 전 갑작스럽게 은퇴를 선언했다.

이번이 3번째 은퇴 선언이다.

맥그리거가 이대로 은퇴할 것으로 보는 이들은 많지 않지만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맥그리거가 올해 싸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