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퇴출령' 틱톡에 트위터도 러브콜…"합병안 예비협상"(종합)

송고시간2020-08-09 09:51

WSJ, "트위터-틱톡, 합병안 예비협상 착수" 보도

자금 여력에는 의문…"현재까진 MS 인수 가능성 높아"

틱톡 로고
틱톡 로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미국의 소셜미디어 기업인 트위터가 중국 동영상 공유 앱 틱톡과의 합병 가능성을 놓고 예비협상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합병안에는 틱톡의 미국 사업이 포함될 것이라고 이들 소식통은 전했다.

다만 트위터가 틱톡과 합병 타결을 추진할지는 불분명하다고 WSJ은 설명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와 인수 협상을 벌여왔으며, 여전히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기 때문이다.

MS는 지난 2일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눈 뒤 발표한 성명에서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까지 마무리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WSJ은 트위터가 MS보다 규모가 훨씬 작은 데다, 기업가치가 수백억 달러로 추산되는 틱톡과 합병할 자금 충당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오히려 트위터의 규모가 작기 때문에 MS 같은 공룡 기업과 비슷한 강도의 반(反)독점 조사를 받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트위터와 틱톡이 합병한다면 지금까지는 짧은 글과 이미지에 초점을 두던 트위터에 전면적인 변화가 일 것으로 WSJ는 내다봤다.

틱톡은 트럼프 행정부로부터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사실상 퇴출 명단에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미국 개인과 기업이 중국 IT 대표주자인 바이트댄스, 텐센트와 거래하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해 압박 강도를 높인 상황이다.

WSJ에 이어 로이터 통신도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트위터가 틱톡의 미국 사업 인수에 관심을 표명하고 바이트댄스와 접촉 중이라고 보도했다.

트위터의 시가총액은 290억 달러(약 34조4천억원)이며, MS는 1조6천억 달러(1천900조 원)이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