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대그룹, 바이오·전기차 올라탄 곳만 시총 '약진'

송고시간2020-08-09 06:17

LG·SK '승자', 삼성·현대차·한화도 '선방'…나머지는 '후진'

코스피 상승 (PG)
코스피 상승 (PG)

[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식시장에서 국내 주요 그룹 간 격차가 심화하고 있다.

전기차 및 배터리, 바이오 등 신성장산업에 올라탄 그룹은 코로나19 여파에도 오히려 주가가 쭉쭉 뛰면서 시가총액을 부풀린 데 비해 이들 산업을 사업 포트폴리오에 갖추지 못한 그룹은 뒷걸음질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에 따르면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일(1월 20일)부터 현재(지난 7일)까지 10대 그룹의 시가총액 증감 추이를 집계한 결과 LG그룹 시총이 이 기간 30.12%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어 SK그룹(6.33%), 한화그룹(2.57%), 삼성그룹(0.88%), 현대차그룹(0.50%) 등 총 5개 그룹이 이 기간 시총을 늘렸다.

이들의 공통점은 전기차 및 배터리, 바이오 등 신성장산업에 적극 투자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상승장을 주도하는 종목을 내놓았다는 점이다.

LG화학ㆍ삼성SDIㆍSK이노베이션 국내 배터리 3사 (PG)
LG화학ㆍ삼성SDIㆍSK이노베이션 국내 배터리 3사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LG그룹은 LG화학이 이 기간 시총(보통주 기준)이 23조5천73억원에서 52조6천619억원으로 124.02% 급증한 데 힘입어 시총 증가율 1위를 차지했다.

LG화학 시총 증가액은 29조1천546억원으로 그룹 전체 시총 증가액(27조1천814억원)을 오히려 웃돌아 사실상 LG화학 한 종목이 LG그룹 시총 성장을 이끌었다.

LG화학은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누적 점유율 24.6%로 처음 1위에 오르면서 주가가 날아올랐다. 이에 따라 국내 증시 시총 순위도 코로나19 직전 8위에서 현재 3위로 5계단 뛰었다.

SK그룹은 바이오와 배터리 '쌍끌이'로 시총 증가율 2위에 올랐다.

바이오에서는 지난 7월 초 상장한 SK바이오팜이 돌풍을 일으키며 순식간에 시총 14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SK케미칼도 자회사인 백신 전문업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제휴 및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의 투자 유치 등으로 기대감을 모으면서 시총이 무려 412.08% 부풀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게이츠재단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지원금 확보
SK바이오사이언스, 게이츠재단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지원금 확보

SK바이오사이언스는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지원금 360만달러(한화 약 44억원)를 지원받는다고 지난 5월 18일 밝혔다.
사진은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하는 모습.
[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배터리에서도 LG화학, 삼성SDI와 함께 '배터리 빅3'인 SK이노베이션 시총이 37.83%(4조6천695억원) 증가했다.

한화그룹의 경우 지분 투자한 미국의 수소전기 트럭 스타트업 니콜라가 지난 6월 초 상장 이후 한때 시총이 263억1천만달러(약 31조6천억원, 종가 기준)까지 치솟는 '대박'을 터트리자 한화솔루션 시총이 51.78% 늘었다.

삼성그룹은 삼성전자가 이 기간 6.20% 내리며 부진했지만, 국내 바이오 대장주인 삼성바이오로직스(75.74%), 상반기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 4위를 차지한 삼성SDI(81.08%)를 양대 축으로 시총을 늘렸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전기차·수소전기차 기반의 그린 모빌리티 보급 추진을 선언한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 수혜 기대감 등에 현대차 시총이 24.05% 늘면서 시총 감소를 피했다.

반면 포스코그룹(-7.74%), GS그룹(-17.80%), 롯데그룹(-21.76%), 신세계그룹(-24.27%), 현대중공업그룹(-28.81%) 등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후퇴의 여파를 떨치지 못했다.

이중 포스코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은 대표적인 경기민감 업종인 철강, 조선의 특성상 세계적 경기 후퇴의 직격탄을 맞았다.

GS·롯데·신세계그룹도 유통 비중이 큰 그룹 구성상 국내외 소비 냉각에 크게 흔들렸다.

◇ 코로나19 국내 발생 이후 10대 그룹 상장사 시가총액 증가율(단위: 억원)

시총순위 그룹명 08.07 01.17 증감률 증감액
1 삼성 5,552,602 5,504,060 0.88% 48,541
2 SK 1,391,695 1,308,824 6.33% 82,871
3 LG 1,174,126 902,312 30.12% 271,814
4 현대차 906,593 902,078 0.50% 4,515
5 포스코 255,572 277,010 -7.74% -21,438
6 롯데 169,529 216,669 -21.76% -47,139
7 현대중공업 124,250 174,534 -28.81% -50,284
9 한화 112,413 109,595 2.57% 2,818
8 GS 94,496 114,959 -17.80% -20,463
10 신세계 70,501 93,090 -24.27% -22,589

※ 10대 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 발표 대기업집단(농협은 제외)

(자료=인포맥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