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희숙 "언니는 '수포자'…한국교육 아직도 그때 패러다임"

송고시간2020-08-08 15:34

발언하는 윤희숙 경제혁신위원장
발언하는 윤희숙 경제혁신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윤희숙 경제혁신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2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은 8일 "우리나라는 IT 강국이라는 평판이 무색하게 교육 혁신에서는 지진아"라며 "아직도 우리 언니가 수학을 포기하던 시대의 패러다임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다섯 살 터울의 우리 언니는 정말 수학을 못 했다"며 "왜 그리 수학이 힘들었냐고 물었더니 언니 왈, '초등학교 2학년 때 1/2과 1/3을 더하면 5/6가 된다는 게 이해가 안 가더라, 그 뒤에 배운 건 다 못 알아들었다'(고 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어 "지축을 흔드는 변화가 전 세계 교육에서 진행 중인데, 우리만 무풍지대"라며 "이번에 발표된 디지털 뉴딜은 초중교에 와이파이를 깔고 태블릿을 보급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최소한 전문가들의 말을 들어보는 성의라도 있었다면 이런 계획이 나오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