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 '비자 지연 비판' 홍콩 외신기자들에 "모든 책임은 미국에"

송고시간2020-08-08 09:22

"미국 내 중 매체에 압박 수위 높여…언론, 치외법권 있지 않아"

홍콩 행정장관 회견 촬영하는 기자
홍콩 행정장관 회견 촬영하는 기자

(홍콩 A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홍콩에서 외신 기자들이 비자 발급 지연 등으로 언론의 자유가 제약되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서자 중국 정부가 모든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반박했다.

8일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홍콩주재 사무소 대변인은 "최근 미국이 냉전 사고를 갖고 중국 매체를 상대로 정치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면서 "미국의 이런 행태는 중국 매체의 미국 내 정상적인 보도 활동을 간섭했고 명성을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미국이 언론의 자유를 표방하면서 중국 매체의 미국 내 취재를 방해하는 것은 '언론의 자유'의 허위성을 드러낸 것이자 노골적인 이중잣대"라면서 "미국이 고집을 부리면 중국은 필요한 대응으로 권익을 지킬 것이며 이로 인한 모든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콩 외신기자협회가 이런 상황을 제대로 알길 바란다면서 "홍콩특별행정구는 중국의 일부분이며 미국의 중국 매체 압박에 중국이 반격 조치를 하는 것은 중앙 정부의 외교 직권"이라고 말했다.

홍콩 경찰들 앞에서 성조기를 들고 있는 여성
홍콩 경찰들 앞에서 성조기를 들고 있는 여성

(홍콩 AP=연합뉴스) 홍콩 시민들이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축하하는 행진을 벌이며 미국 총영사관 인근에 모여든 가운데 한 여성이 경찰관들 앞에서 성조기를 들고 서 있다. jsmoon@yna.co.kr

그는 이어 "홍콩 주민의 언론 및 출판의 자유는 보호되며 홍콩 정부도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여러 차례 천명했다"면서 "하지만 모든 자유는 법적인 테두리 내에서 이뤄져야 하고 어떤 국가에서든 언론 매체가 치외 법권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외부 세력이 언론의 자유를 핑계로 중국 내정을 간섭하고 홍콩 문제에 관여하는 것을 반대한다"면서 미국의 압박이 지속될 경우 홍콩 외신 기자들에 대한 통제를 더욱 강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홍콩 외신기자협회는 지난 6일 성명에서 홍콩에서 일하는 외신 기자들이 비자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언론인 숫자를 제한하면서 언론에 제약을 가한다면 홍콩의 국제 평판에 좋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외신기자협회는 홍콩 정부의 이런 움직임이 최근의 미중 갈등 상황과 관련됐을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국제 분쟁에서 언론인의 비자를 무기로 삼는 행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