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날씨] 흐리고 비…내일 또 황해·강원도에 폭우 중급경보

송고시간2020-08-08 06:52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은 8일 대부분 지역이 흐린 가운데 비가 오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주말 새 평안·황해도와 함경남도 남부의 예상강수량은 30∼80㎜며, 많은 곳은 100㎜ 이상에 이를 전망이다.

조선중앙방송은 9일부터 10일 사이에 또다시 황해도와 강원도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방송은 "9∼10일 황해남북도와 개성, 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 폭우· 많은 비 중급경보가, 그 밖의 중부 이남의 여러 지역에서 폭우·많은 비 주의경보"라고 보도했다.

이 기간 연한·신계·신평·평강을 비롯한 황해남북도와 개성, 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부분적으로 300∼400㎜의 강우량이 예상된다.

방송은 "인민경제 모든 부문에서 폭우와 많은 비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안전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23도였으며, 낮 최고기온은 30도로 예상된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 평양 : 흐리고 한때 비, 31, 60

▲ 중강 : 구름 많고 한때 비, 32, 60

▲ 해주 : 흐\리고 비, 28, 60

▲ 개성 : 흐리고 비, 29, 80

▲ 함흥 : 흐리고 한때 비, 27, 60

▲ 청진 : 구름 많음, 24, 20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