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부지방 낮까지 폭우…중부지방은 저녁부터 다시 장대비

송고시간2020-08-08 05:25

기상청 "전라도, 돌풍과 천둥·번개 동반 시간당 50∼90㎜ 매우 강한 비"

폭우로 차량 침수
폭우로 차량 침수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폭우가 쏟아진 7일 광주 북구 문흥동 문흥성당 인근 도로에 물이 가득 차 차량들이 침수돼 있다. 2020.8.7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토요일인 8일은 낮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저녁부터는 중부지방에서 장대비가 쏟아지겠다.

이날 새벽부터 일부 전라도 지역에는 시간당 50∼90㎜의 매우 강한 비가, 경북남부와 경남에는 시간당 15∼30㎜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남부지방 대부분 지역에 호우경보나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상태다.

중부지방은 이날 오후 6시께부터 본격적으로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해 다음 날 밤까지 강한 비가 내리겠다.

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서해5도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영동·남부지방 50∼150㎜(많은 곳 250㎜ 이상), 제주도·울릉도·독도 20∼60㎜(많은 곳 제주도산지 100㎜ 이상) 등이다.

기상청은 10일까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10일까지 비가 추가로 내릴 것으로 예상돼 침수와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제주도는 10일까지 낮 기온이 31도 이상으로 오르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으로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제주도와 남부지방 일부 지역에서는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기도 하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2.7도, 인천 23.1도, 수원 23.7도, 춘천 21.9도, 강릉 21.6도, 청주 22.6도, 대전 22.9도, 전주 23.7도, 광주 25.1도, 제주 30.1도, 대구 23.1도, 부산 24도, 울산 24.4도, 창원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4∼2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강수와 원활한 대기확산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9일까지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초속 8∼16m로 강하게 불겠다. 8일까지 대부분 해상에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칠 것으로 예상돼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3m, 서해 0.5∼3m, 남해 1.5∼3m로 예보됐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