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매체, 미국의 캐리 람 제재에 "또다시 검은손 써" 비난

송고시간2020-08-08 02:36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환구시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미국이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 등을 제재하기로 한 것과 관련, 중국 관영매체가 "(미국이) 또다시 검은 손을 썼다"고 비판했다.

환구시보는 7일 미국 재무부가 람 행정장관을 비롯한 중국과 홍콩 고위관리 11명에 대해 홍콩의 정치적 자유를 억압했다는 명분으로 제재를 가한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리하이둥(李海東) 중국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도 환구시보 인터뷰에서 "미국의 '확대관할권' 행사이자 매우 난폭한 방법"이라면서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홍콩을 트집 잡아, 국제무대에서 '홍콩 카드'로 중국의 이미지를 훼손하려는 움직임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비난했다.

한 익명의 중국 관리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이번 결정에 매우 분노하고 이러한 속임수를 경멸한다"면서 "중국 외교부가 부당한 처사에는 응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 만큼 반드시 응수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아직 미국의 이번 제재 결정에 대한 중국이나 홍콩 정부의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람 행정장관은 지난달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후 인터뷰에서 미국의 제재가 두렵지 않다면서 "나는 미국에 자산을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 미국 정부가 내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으면 미국에 안 가면 그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앞서 홍콩보안법은 전적으로 중국의 내정으로 외국이 간섭할 권한은 없다면서 "미국이 소위 제재를 통해 중국의 홍콩보안법을 막으려는 계략은 절대 성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