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전투기, 흑해서 미군 정찰기와 대치…최근들어 여섯번째

송고시간2020-08-08 00:12

미 포세이돈 대잠 초계기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포세이돈 대잠 초계기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미군 정찰기들이 흑해의 러시아 영공 인근에서 정찰 활동을 강화하면서 러시아 전투기들이 출격하는 일이 연달아 일어나고 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 러시아 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흑해 상공에서 러시아군 수호이(Su)-27 전투기가 자국 영공 쪽으로 접근하는 미군 정찰기 2대를 몰아냈다고 러시아 국방부 산하 국가방어통제센터가 밝혔다.

센터는 "오늘 흑해 공해 상공에서 국경 쪽으로 접근하는 비행체 2대를 발견하고 남부군관구 방공전력에 속한 Su-27을 출격시켰다"면서 "러시아 전투기 조종사들이 안전한 거리까지 접근해 확인한 결과 비행체는 미 공군 RC-135 정찰기와 미 해군 대잠 초계기 P-8A(포세이돈)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미군기들은 러시아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으며, 이들이 항로를 바꾼 뒤 Su-27 전투기도 주둔기지로 귀환했다고 센터는 덧붙였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미군 정찰기들이 최근 들어 흑해 러시아 영공 인근으로 비행하는 경우가 잦아졌다면서, 지난달 23일, 24일, 27일, 31일 네차례와 이달 5일 등 다섯차례에 걸쳐 러시아군이 흑해 상공에서 미군 정찰기들을 포착하고 Su-27을 출격시킨 바 있다고 소개했다.

러시아 Su-27 전투기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Su-27 전투기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