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靑참모 사의표명 관련 "1% 구멍에도 압력 생긴다"

송고시간2020-08-07 22:09

하남선 구간 개통 축사하는 이재명 지사
하남선 구간 개통 축사하는 이재명 지사

(하남=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일 지하철 5호선 미사역에서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식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7일 청와대 고위 참모들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부동산에 대해 이해관계를 가지는 사람들이 부동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면 (정책을) 불신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SBS 인터뷰에서 "국민이 정부 정책을 불신하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가 크다"면서 "(정부가) 99% 잘하고 있지만 1% 작은 구멍으로도 틈새를 통해 엄청난 압력이 생겨난다"고 밝혔다.

다주택 보유로 물의를 일으켰던 일부 청와대 참모들을 비판하는 취지로 읽힐 수 있는 발언이다.

동반 사의표명에 대해서는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결단이고 어쩌면 희생이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서는 "다른 기관·책임자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도 "아름다운 모습이 아닌 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검찰을) 국민이 직접 통제하면 제일 좋겠다"며 "교육감을 국민이 직접 선출하는 것처럼, 지방 검사장을 국민이 직접 선출해서 통제하는 것이 훨씬 바람직하고, (검찰이) 정치로부터 독립될 수 있지 않느냐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1%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임대사업법을 통해서 투기 수요를 공식적으로 인정해주기까지 했고, 이제는 지금 사지 못하면 (아예) 못 산다는 '공포 수요'까지 겹쳐 시장이 왜곡됐다"고 진단했다.

이 지사는 "투기로 인한 이익은 조세나 개발부담금 등을 통해 최대한 환수하고, 집을 사지 않고도 주거가 가능하도록 무주택 중산층까지 살 수 있는 '기본주택', '장기공공임대주택'을 지어 공포수요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