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래도 되나요] "계단에서 엄마 밀었어야" 도 넘은 악플에 스러지는 선수들

송고시간2020-08-11 07:00

(서울=연합뉴스) 지난 1일 여자프로배구 리그에서 뛰었던 고유민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어 고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왕따와 팀 내 갈등 등이 죽음의 원인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주목받는 기록이 하나 더 있습니다.

고 선수가 생전에 눈물을 흘리며 악성댓글(악플)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던 영상입니다.

"어떤 사람이 SNS 메시지를 보내 '돈 떨어졌다고 배구판 돌아올 생각하지 말라'고 했다"

스포츠뉴스 댓글창에 선수를 향한 악플이 달리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프로야구 박병호 선수에게는 '국민거품 박병호'라는 ID로 집요하게 비난 댓글을 다는 '전담 악플러'까지 있었습니다.

선수 본인도 인지할 만큼 유명 악플러였던 그는 2018년에 구단 측이 고소 방침을 밝히고서야 자취를 감췄습니다.

최근 운동선수들의 SNS 이용이 늘어나면서 악플러들의 잔인함은 도를 더해가고 있는데요.

선수와 선수 가족의 SNS 계정으로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내서 입에 담기 힘든 말들을 하는 겁니다.

"너희 어머니 임신했을 때 계단에서 밀었어야 했는데…"

이 충격적인 말은 여자프로배구 이재영 선수가 DM으로 받아 "이건 아니지(심하지) 않냐"고 공개했던 내용입니다.

올해 초 프로농구의 한 귀화선수는 SNS를 통해 "인종차별 메시지를 거의 매일 받는다"고 토로하기도 했죠.

최근 악플의 또 다른 통로로 악용되고 있는 것은 페이스북 그룹 계정입니다.

특정 스포츠 팬페이지 계정 운영자들이 선수의 경기내용에 대해 교묘하게 비꼬거나, 팬페이지를 찾는 방문자들이 걸러지지 않은 욕설을 남기는 겁니다.

한 프로야구 관련 계정은 특정 선수 소식에 선수 여동생을 언급하며 패륜적인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악플이 각종 채널로 번져나가자 최근에는 선수와 구단, 에이전트 등이 강력 대응에 나서기도 합니다.

김현수·박병호·양의지 등이 소속된 대형 스포츠 에이전트가 최근 악플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악플을 많이 받기로 유명한 프로야구 오지환 선수 역시 가족과 에이전트가 악플러들을 고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스포츠 선수들 대부분은 악플이 주는 상처를 이겨낼 만한 경험과 '멘털'이 부족해 이들을 보호할 방안이 필요하다"

최근 유승민 IOC 선수위원은 인터넷 포털 스포츠 뉴스의 댓글 금지 법안을 만들어 달라고 국회에 요청했고, 인터넷 포털 네이버는 7일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경기내용 등을 핑계로 입에 담지 못할 악플을 다는 사람들.

이들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래도 되나요] "계단에서 엄마 밀었어야" 도 넘은 악플에 스러지는 선수들 - 2

전승엽 기자 김지원 작가 박소정

kir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