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베이루트 폭발로 병원 파손…병상 부족"

송고시간2020-08-06 18:43

대폭발로 처참하게 파괴된 베이루트 항구
대폭발로 처참하게 파괴된 베이루트 항구

(베이루트 EPA=연합뉴스) 대규모 폭발로 처참하게 파괴된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의 5일(현지시간) 모습. 전날 발생한 두 차례 대폭발로 최소 135명이 숨지고 5천여명이 부상했다. leekm@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6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 참사로 현지 병원이 파손돼 부상자를 치료할 병상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WHO의 레바논 사무소는 지난 4일 발생한 폭발로 베이루트에 있는 병원 3곳이 제 기능을 할 수 없으며 2곳은 일부 파손됐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베이루트에는 부상과 화상 환자를 치료할 병상이 부족해 남부 시돈에서 북부 트리폴리까지 레바논 전역으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부상자 치료를 위한 20t 분량의 WHO 의료 물자가 전날 오후 레바논에 도착했다고 덧붙였다.

WHO 레바논 사무소의 이만 샨키티 대표는 "추가적인 수요를 파악하고 즉각적인 지원을 보장하기 위해 레바논 보건 당국, 병원 등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4일 오후 6시께 베이루트 항구에서 두 차례 큰 폭발이 발생해 최소 135명이 숨지고 약 5천 명이 부상했다.

레바논 정부는 항구 창고에 오랫동안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이 대규모로 폭발한 것으로 추정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