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루트 항구는 헤즈볼라의 무기 밀반입 소굴"

송고시간2020-08-06 17:15

"헤즈볼라 항구 장악…레바논당국, 무책임하게 질산암모늄 방치"

이스라엘 매체 예루살렘 포스트 분석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이슬람 시아파 무장정파인 헤즈볼라가 알게 모르게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를 무기 밀반입 소굴로 활용해왔다고 이스라엘 매체인 예루살렘 포스트(JP)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발생한 폭발 참사가 테러인지 사고인지 불명확한 가운데, 이스라엘도 헤즈볼라도 각각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다.

다만 베이루트 항구는 암암리에 헤즈볼라가 이란에서 무기를 들여오는 비밀 통로로 쓰였으며, 폭발 참사에 헤즈볼라가 직접적으로 관여한 게 아니라 해도 폭발 원인으로 지목된 질산암모늄이 수년간 항구에 방치됐던 배경에는 헤즈볼라의 입김이 작용했을 수 있다는 게 JP의 분석이다.

그 근거로 헤즈볼라는 이스라엘의 핵심 시설을 공격하려는 목적으로 정밀 타격 무기(PGM)을 개발해 왔으며, 특히 인접국인 레바논 베이루트 곳곳에 로켓 발사대를 만들어놨다는 점을 들었다.

이 과정에서 헤즈볼라는 베이루트 항구를 비밀 통로로 삼아 이란에서 레바논으로 무기를 정기적으로 들여왔다고 JP는 지목했다.

헤즈볼라 측 컨테이너는 일반 화물과 달리 세관 검사를 받지 않았으며, 항구에 일정 기간 머물다 레바논 각지의 헤즈볼라 거점으로 퍼져나갔다는 것이다.

이들 컨테이너에는 PGM을 포함해 이스라엘을 겨냥한 무기가 포함돼 있었다고 이 매체는 주장했다.

이러한 맥락에서 보면 폭발 위험이 큰 질산암모늄이 항구 창고에 수년간 방치돼있었던 것도 사실상 항구를 장악한 헤즈볼라의 영향력과 무관치 않다고 JP는 진단했다.

레바논 당국은 부패와 무능에 빠졌으며, 사각지대에 놓인 베이루트 항구에서 수년간 위험한 폭발성 물질이 쌓여가는데도 무책임하게 방치했다고 JP는 덧붙였다.

전날 베이루트 항구에서는 두차례에 걸친 대폭발이 일어나 지금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최소 135명, 부상자는 5천명이라고 당국은 발표했다.

레바논은 수십년간 이슬람 수니파와 시아파, 기독교가 각각 대립하는 '중동의 화약고'다.

대폭발로 처참하게 파괴된 베이루트 항구
대폭발로 처참하게 파괴된 베이루트 항구

(베이루트 EPA=연합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한 이튿날인 5일(현지시간) 폭발 현장의 시설물들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처참하게 파괴돼 있다. leekm@yna.co.kr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