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출판인회의 "문체부, '도서정가제 합의안 파기' 해명하라"

송고시간2020-08-06 16:53

(서울=연합뉴스) 추왕훈 기자 = 한국출판인회의(회장 김학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서정가제 개편을 위한 민관협의체 '합의안'을 파기했다면서 이에 관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출판인회의는 6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문체부 주도하에 구성된 민관협의체가 총 16차례 회의를 거쳐 만들어낸 개정안은 도서정가제의 보완을 위한 출판계의 상호 이해와 조정의 결과물인데 지난 7월 말 문체부가 이런 과정에 대해 부정하고 재검토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1년간 운영한 민관협의체 참여자에게 납득할 만한 설명이 있어야 함에도 협의체 소집을 거부하고 몇몇 단체에만 구도로 통보하는 행태에 대해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출판인회의는 "문체부의 명확한 설명과 함께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는 공식 질의서를 지난 5일 문체부 장관에게 보냈다"고 전했다.

출판인회의는 "도서정가제는 출판·서점 산업 발전과 창작 기반 조성 및 국민의 지식 창조력 향상을 위해 유익한 제도로 정착되도록 정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도서정가제가 훼손되거나 또 다른 저의가 있을 때는 총력을 다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대한출판문화협회와 한국출판인회의, 1인출판협동조합, 한국서점조합연합회, 한국서점인협회 등 출판 관련 단체들은 7일 오후 출협 4층 대강당에서 '도서정가제 폐지를 우려하는 출판·문화단체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도서정가제 문제에 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학원 한국출판인회의 회장
김학원 한국출판인회의 회장

[한국출판인회의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why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