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대차 3법 통과후 서울 전셋값 더 뛰어…7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송고시간2020-08-06 14:00

한국감정원 주간 조사…강동·강남·서초·송파 등이 상승 주도

'행정수도' 세종시 아파트값 또 2.77% 급등…전셋값도 2.41%로 상승폭 커져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의 모습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개정된 임대차 3법 등의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 도입으로 전세 계약기간이 4년으로 늘어나고 계약갱신 시 보증금 인상률이 5%로 제한되자 집주인들이 신규 계약 때 보증금을 최대한 올려 받으려 하면서 전셋값이 뛰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거주 요건 강화와 저금리 등 영향으로 전세 물건도 품귀를 빚어 가격이 진정되지 않는 분위기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3일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0.14%)보다 상승폭이 커진 것이다. 주간 기준으로 보면 작년 12월 30일(0.19%) 조사 이후 7개월여만에 최대 상승했다.

고가 전세가 많은 강남 4구가 서울 전체의 전셋값 상승세를 주도했다.

강동구(0.31%)는 지난주(0.28%)에 이어 서울에서 전셋값이 가장 크게 올랐다.

지난주 각각 상승률이 0.24%, 0.22%였던 강남구와 송파구는 이번주 0.30% 올라 상승폭을 키웠고 서초구도 지난주 0.18%에서 이번주 0.28%로 오름폭을 키웠다.

송파구 잠실리센츠 전용 59.9㎡는 지난달 31일 보증금 8억5천만원(20층)에 전세 계약이 이뤄지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임대차 3법 통과후 서울 전셋값 더 뛰어…7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 2

비어있는 매물 정보란
비어있는 매물 정보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7·10 부동산 대책 실행을 위한 소득세법·법인세법·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 이른바 '부동산 3법'과 '임대차 3법' 중 하나인 전월세신고법이 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5일 서울 송파구 부동산중개업소 매물 정보란이 전셋값 폭등 및 전세 품귀 현상으로 비어있다. 2020.8.5 jieunlee@yna.co.kr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지는 전세 매물을 찾기 어렵다.

대치동 D 공인 대표는 "은마아파트의 경우 현재 전세 매물이 없어 가격을 논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6·17 대책에서 재건축 조합원이 분양권을 받는 조건으로 2년간 실거주를 의무화하자 전세로 줬던 집에 직접 들어오겠다거나, 전입신고만 하고 집을 비워두겠다는 집주인이 나오면서 전세 물량이 더 줄고 있다고 현지 중개업소들은 전했다.

전세의 월세 전환도 빠르게 일어나고 있다.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임대차 3법 통과로 4년 안에 전셋값을 올리는 게 어렵게 되고 보유세 등 세금 부담이 늘어 전세를 월세로 돌리겠다는 집주인들이 늘고 있다"며 "8억원에 내놨던 전세를 보증금 5억원에 월세 125만원으로 돌리겠다는 식"이라고 말했다.

동작구(0.27%)와 성동구(0.23%), 마포구(0.20%) 등도 전셋값 상승세가 계속됐다.

동작구는 흑석·노량진동 위주로 오르며 지난주(0.19%)보다 상승폭을 키웠고, 성동구는 역세권과 학군 수요가 있는 행당·하왕십리동 등이 올라 지난주(0.21%)보다 더 올랐다. 마포구는 가격 수준이 낮은 중소형 위주로 오르며 지난주 대비 보합을 기록했다.

성북구(0.14%)와 광진구(0.13%), 동대문구(0.10%)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 25개구 중 전셋값이 내린 곳은 한곳도 없었다.

이로써 서울의 전셋값은 58주 연속 상승했다.

경기도 전셋값도 0.29% 상승해 2015년 4월 20일(0.35%) 이후 5년4개월여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수원시 권선구(0.66%), 용인시 기흥구(0.64%), 구리시(0.62%) 등의 오름폭이 컸다.

인천(0.05%)은 부평구(0.17%)와 계양구(0.08%)에서 상승했으나 연수구(-0.07%)는 송도신도시 입주 물량의 영향으로 내렸다.

지방 전체적으로 보면 전셋값 상승률은 0.18%로 지난주(0.15%)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서울 성북구 일대 아파트 단지
서울 성북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이번 주 0.04% 올라 지난주와 같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감정원은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와 취득세율을 인상한 7·10 대책 후속 법안이 빠르게 처리되면서 매매시장은 안정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고가 주택이 밀집한 강남 4구는 모두 0.02% 올라 지난주와 상승률이 같았고 동대문구(0.05%), 중랑구(0.05%), 강북구(0.05%), 도봉구(0.04%), 노원구(0.04%) 등지 위주로 올랐다.

세종시는 행정수도 이전 논의 등 영향으로 아파트값이 2.77% 급등하며 지난주(2.95%)에 이어 전국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세종시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28.4%나 급등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치다.

세종시 전셋값도 2.41% 올라 지난주(2.17%)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전셋값 역시 올해 들어 19.15% 급등한 것이다.

세종 도담동 제일풍경채 전용 106.6㎡는 지난달 3일 10억4천300만원(9층)에 거래된 데 이어 27일 11억3천만원에 같은 층이 거래되며 한 달도 안돼 1억원가량 뛰었다. 이 아파트는 2월 8억4천700만원(2층)에서 6월 9억6천900만원(22층), 최근 11억3천만원까지 가격이 급격히 상승했다.

전세도 세종시 새뜸마을 더샵힐스테이트 전용 59㎡가 지난달 27일 보증금 6억5천만원(15층)에 거래돼 한달여 전인 6월 25일 5억7천700만원(13층)에 비해 7천300만원 뛰었다.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시도별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