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베이루트 폭발 재외국민 2명 주택파손…인명피해 없어"

송고시간2020-08-06 09:06

주레바논대사관, 사고 직후 비상대책반 구성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서 진화작업 벌이는 소방헬기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서 진화작업 벌이는 소방헬기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소방헬기 한 대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정부는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지난 4일(현지시간)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재외국민 일부가 재산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했다.

외교부는 6일 베이루트 폭발 사고와 관련해 "현재까지 주레바논대사관에 접수된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또 "재외국민 2명의 주택 일부 파손 등 경미한 재산 피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주레바논대사관은 사고 직후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현재 단체 카톡방과 전화, 베이루트 시내 주요 병원 방문 등을 통해 재외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폐허가 된 베이루트 항구 폭발 사고 현장
폐허가 된 베이루트 항구 폭발 사고 현장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로 큰 피해를 입은 곡물 사일로(가운데)와 주변 지역을 사고 발생 이튿날인 5일(현지시간) 촬영한 항공 사진. jsmoon@yna.co.kr

외교부는 "주레바논대사관이 레바논 정부와 협조하여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하고, 피해 확인 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레바논에는 유엔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파견된 동명부대 280여명 외에 한국민 140여명이 체류 중이다.

레바논 보건부 장관은 베이루트의 2차례 대형 폭발로 5일(현지시간) 현재 사망자가 135명, 부상자가 약 5천명으로 각각 늘었고 이재민 30만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