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깡통 모양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첫 시험비행 성공

송고시간2020-08-06 05:27

152m 상공으로 솟아오른 뒤 수직 착륙…45초 비행

수직 이착륙 성공적으로 마친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수직 이착륙 성공적으로 마친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보카치카 UPI=연합뉴스) 미국의 민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제작한 화성 우주선 '스타십'(Starship) 시제품 SN5가 4일(현지시간) 밤 텍사스주 남부의 보카치카에서 시험 비행에 나서고 있다. SN5는 약 150m를 수직으로 솟아오른 뒤 지상에 수직으로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스페이스X 제공] jsmoon@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민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화성 이주를 목표로 한 우주선 시제품의 1차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스페이스X는 화성 우주선 '스타십'(Starship) 시제품의 첫 번째 수직 이착륙 시험 비행을 무사히 마쳤다고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스타십 시제품 'SN5'는 전날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시설에서 500피트(152.4m) 상공으로 솟아오른 뒤 지상에 수직으로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

비행에 걸린 시간은 45초였다.

'SN5'는 길게 쭉 뻗은 깡통 모양의 우주선으로, 전체 길이는 100피트(30.48m)다.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에 "화성(여행)이 현실처럼 보인다. 진척 속도가 붙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십' 시제품이 하늘로 솟구치는 모습
'스타십' 시제품이 하늘로 솟구치는 모습

[유튜브 갈무리·재판매 및 DB 금지]

스페이스X는 앞으로 이착륙 시험 비행을 몇차례 완수한 뒤 더 높은 고도로 스타십을 쏘아 올릴 예정이다.

스페이스X는 스타십을 이용해 2050년까지 인류의 화성 이주를 완수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스타십 크기를 400피트(약 122미터)로 늘려 최대 탑승 인원 100명에 달하는 대형 우주선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2024년 달에 다시 인류를 보내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아르테미스 프로젝트' 파트너로도 선정됐다.

머스크는 지난 2일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NASA 우주비행사가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을 때에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우주여행의 꿈이 실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달에 갈 것이고 기지를 만들 것"이라며 "화성에 사람을 보내 인류가 여러 행성에서 거주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직 이착륙 시험하는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수직 이착륙 시험하는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보카치카 AP=연합뉴스) 미국의 민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제작한 화성 우주선 '스타십'(Starship) 시제품이 4일(현지시간) 밤 텍사스주 남부의 보카치카에서 수직 이착륙 시험 비행에 나서고 있다. 일런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에서 비행시간이 비록 45초에 불과했지만 중요한 첫 걸음이었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 제공] jsmoon@yna.co.kr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