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에 제주항공 2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적자 늘어나(종합)

송고시간2020-08-05 16:24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항공업계에서 가장 먼저 올해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제주항공[089590]이 시장의 우려대로 적자 폭이 커진 마이너스 성적표를 내놨다.

제주항공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84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274억원)과 비교해 적자 폭이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36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5% 급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당기순손실은 832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제주항공 여객기
제주항공 여객기

[제주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업손실 규모는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819억원보다 3.5%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가 2분기에도 이어지며 국제선 노선 대부분의 운항이 중단된데다 여행 수요도 급감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현재 국제선 76개 중 4개 노선만 운항하고 있다. 국내선은 부정기편을 제외하고 8개 노선에 비행기를 띄우고 있다. 앞서 1분기에는 연결 기준 657억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국제선 운항이 대부분 중단되고 국내선은 유례없는 경쟁 심화를 겪는 등 항공사의 업황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며 "향후 코로나19 관련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따른 정상적인 영업환경 회복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