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낙동강 취수원 이전 방안 보고회 전면 취소…예견된 파행(종합)

송고시간2020-08-05 15:55

환경단체 "낙동강 포기 선언"…주민 "보고서에 요구사항 못 담아"

환경부 보고회 전면 취소 "지역민 설득 위해 노력하겠다"

낙동강 수문 개방 및 보 처리 방안 마련하라
낙동강 수문 개방 및 보 처리 방안 마련하라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낙동강 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가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 앞에서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한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2020.8.5 contactje@yna.co.kr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환경부가 낙동강 유역 수질을 개선해 맑은 물을 공급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의 중간 성과 보고회가 환경단체와 주민의 반발로 시작도 전에 파행됐다.

환경단체가 제시한 보 처리 방안에 대한 세부 내용이 담기지 않은 것은 물론 취수원 다변화 과정에서 예견된 지역민의 반발도 잠재우지 못해 무리한 보고회 개최였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환경부는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먹는 물에 대한 불안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고 상·하류 유역 간의 갈등을 극복하는 상생의 물관리 방안을 제시하는 등 내용으로 연구용역의 중간 성과를 보고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낙동강 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가 보고회 현장을 찾아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없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은 낙동강 포기 선언이다"며 보고회 개최를 반대했다.

이번 보고회에는 수질 개선 대책으로 대형 공공하수처리장에 초고도처리공법을 적용해 녹조 발생 유발 물질을 제거하는 방안 등이 담겼으나 구체적인 보 개방 등 방안은 담기지 않았다.

다만 환경부는 순차적인 보 개방과 모니터링 확대 방안을 절차에 따라 준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낙동강네트워크는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은 낙동강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마련을 통해 유해 녹조를 저감하고 낙동강 자연성을 회복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며 반발했다.

보고회 단상에서 개최 반대 의사를 밝힌 낙동강네트워크는 단상 옆에 줄줄이 자리를 깔고 앉았다.

환경부와 낙동강네트워크 사이에 이견이 좁히지 않자 환경부는 장내 질서 혼잡을 이유로 보고회 개최를 전면 취소했다.

"황강 하류 광역취수장 건설 반대"
"황강 하류 광역취수장 건설 반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합천 주민으로 이뤄진 합천동부지역 취수장반대추진위원회가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 앞에서 황강 하류 광역취수장 건설 반대 집회를 열고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0.8.5 contactje@yna.co.kr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방안으로 제시한 경남 합천 황강 하류 물을 부산에 공급하는 안 역시 문제가 됐다.

환경부는 황강 하류 물 하루 45만㎥와 창녕 강변여과수 또는 인공습지 물 50만㎥ 등 95만㎥ 물량을 개발해 47만㎥를 부산에 공급하는 방안을 내놨다.

나머지 48만㎥는 창원 31만㎥, 김해 10만㎥, 양산 6만㎥, 함안 1만㎥에 공급하기로 했다.

낙동강 취수원 이전을 두고 상·하류 지자체가 갈등을 빚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부산·대구·울산 등 낙동강 하류 지자체는 취수원 이전·대체를 통해 청정수원을 확보하자고 요구해왔다.

하지만 상류 지자체는 주민 재산 피해와 용수 부족 등을 이유로 반대해왔다.

오래된 갈등을 해소할 만한 획기적인 안이 없는 이상 지자체 갈등은 지속할 수밖에 없다.

이번 보고회에서 환경부는 낙동강수계법 시행령에 근거 조문을 신설해 상·하류 협력사업을 신설하는 방안을 내놨다.

또 취수원 이전에 따른 수혜지역과 영향 지역 사이에 업무협약을 맺어 지역 상생 기금을 조성하는 안 등을 제시했다.

환경부는 이미 합천 등 영향이 있는 지역에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지원안을 제시했으나 지역민을 설득하지 못한 채 보고회를 열었다.

합천 주민으로 이뤄진 합천 동부지역 취수장반대추진위원회는 이날 반대 집회를 열고 "합천군의 중심 산업인 농·축산업이 허물어지고 군민의 재산권이 취수원 보호라는 미명 아래 짓밟힐 것이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황강 하류를 광역 취수원으로 하는 것은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을 포기하는 정책"이라고 지적하며 취수원 이전을 전면 반대했다.

장내가 정리된 뒤 신진수 환경부 물정책총괄과 국장은 "지역민 설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부 낙동강 보고회 개최 반대하는 환경단체
환경부 낙동강 보고회 개최 반대하는 환경단체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낙동강 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가 5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 중간 성과 보고회를 찾아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한 수문 개방과 보 처리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2020.8.5 contactje@yna.co.kr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