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애 "주택청 생겨야…지자체에 내버려 둘 게 아냐"

송고시간2020-08-05 11:05

"'부동산값 올라도 문제없다' 발언은 통합당에 한 말"

부동산 3법 찬성 토론하는 김진애 원내대표
부동산 3법 찬성 토론하는 김진애 원내대표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가 지난 8월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토론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는 주택 정책의 종합 관리를 위해 "우리 나라에 주택청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5일 'CBS라디오 '김현정 뉴스쇼'에 출연, "(주택청이) 온갖 통계를 잘 잡아야 되고, 공공임대주택 관리와 민간 임대에 대해서도 표준 임대료 관리 등을 해야 한다"며 "그것을 지자체에 내버려 둘 게 아니라 종합적으로 관리해 주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기획재정부가) 국토부를 일종의 어시스턴트로 생각하는데 그거는 앞으로 좀 고쳐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전날 본회의에서 논란이 된 "부동산값 올라도 문제없다. 세금만 열심히 내라"는 발언은 "현장 애드리브였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에게 드린 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고가 아파트에 사는 통합당 의원들이 정말 많은데, 그렇게 (가격이) 올라도 우리는 문제 안 삼겠다. 다만 세금을 열심히 걷는 것에 대해서는 찬동을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 그런 뜻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수도권 주택공급에 따른 교통대란에 대해서는 "서울은 아예 차를 안 갖고 있게 해야 한다"며 뉴욕의 사례를 들었다.

kmk@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