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340명 참석한 청주 이슬람 종교행사 코로나19 불씨 되나

송고시간2020-08-05 10:01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지난달 31일 이슬람 최대 명절 축제…당국 "전원 진단검사"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인들이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행사 참석 인원이 34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의 광범위한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코로나 환자가 참석한 이슬람 종교행사
코로나 환자가 참석한 이슬람 종교행사(청주=연합뉴스) 사진은 코로나19 감염자가 참석했던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의 모습. 2020.8.5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5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 3∼4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인 6명이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 신율봉공원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메카 연례 성지순례(대순례)가 끝난 뒤 열리는 이슬람 최대 명절 '이드 알 아드하'라고 불리는 축제로 알려졌다.

우즈베키스탄 등 구 소련 출신 외국인 300여명이 참석한 1부 행사와 아랍권·동남아시아 외국인 40여명이 참석한 2부로 나눠 진행됐다.

당시 참석자들은 방명록을 작성하고, 체온 체크 등을 한 뒤 행사장에 참석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마스크도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 참석한 청주 무슬림 종교행사
확진자 참석한 청주 무슬림 종교행사(청주=연합뉴스) 사진은 코로나19 감염자가 참석했던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의 모습. 2020.8.5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그러나 행사장에서 빵과 우유를 나눠 먹었다는 진술 등이 나와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방역 당국은 이들이 2m 거리 두기 지침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고, 음식물을 먹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벗은 것으로 보고 참석자 전원의 신원을 파악해 진단검사 한다는 방침이다.

당국은 방명록을 토대로 1차로 참석자 126명을 검사했으며,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참석자에 대한 추가검사는 진행되는 중이다.

이 행사는 흥덕구 복대동 소재 '청주 이슬람 문화센터'가 주최했다.

이 센터는 레바논 출신으로 알려진 A(42)씨가 2016년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충북지역의 한 대학원에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센터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폐쇄했다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한 5월 중순부터 재개장했다는 후문이다.

확진자 참석한 청주 무슬림 종교행사
확진자 참석한 청주 무슬림 종교행사(청주=연합뉴스) 사진은 코로나19 감염자가 참석했던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의 모습. 2020.8.5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평소에는 평일 저녁 8∼9시와 주말(금요일) 낮 12∼오후 1시에 예배 행사가 마련된다.

예배에는 평일 20여명, 주말 1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8/05 10:01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