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S 검언유착 오보 진상위, '뉴스9' 보도 책임자들 고발(종합)

송고시간2020-08-05 12:00

KBS "공영방송 언론기능 뒤흔드는 시도"

KBS 검언유착오보진상위, KBS 사장 고소
KBS 검언유착오보진상위, KBS 사장 고소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영풍 KBS공영노조부위원장, 이석우 미디어연대 공동대표, 허성권 KBS1노조부위원장 등이 5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으로 KBS 양승동 사장, MBC 박성제 사장 등을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등으로 고소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20.8.5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KBS노동조합, 공영노조와 미디어연대로 구성된 KBS '검언유착 오보' 진상규명위원회'가 양승동 사장과 보도를 한 이모 기자 등 책임자들을 5일 검찰에 고발했다.

진상위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명 보도본부장을 비롯한 KBS 보도국 간부들과 사회부장, 법조팀장 등 9명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취재기자의 원고를 보도국 간부진이 데스킹하는 과정에서 '제3의 인물'로 보이는 정체불명의 관계자와 나눈 대화록이 활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런 의혹은 문제의 대화록과 보도된 기사를 비교하면 누가 보아도 그 개연성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진상위는 "설사 실수였다고 하더라도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할 때 KBS 최고 책임자에서부터 책임을 져야 하고 절대적인 재발 방지 조치가 있어야 하는 국가 차원의 여론조작 결과"라며 "KBS의 책임 있는 간부들과 관계 구성원들이 공영방송 KBS의 진실·공정 보도 책무를 방해했고 계속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는 이날 진상위의 고발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고 "공영방송의 정상적인 언론 기능을 뒤흔들려는 시도"라고 규정하며 "보도 과정의 오류는 있었지만 일상적인 취재 과정을 유착과 청부라고 주장하는 것은 불순한 의도를 가진 억측과 추론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보도 과정의 오류를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근거 없는 억측으로 KBS를 공격하는 행위는 이미 기자가 구속된 종편채널의 유착 이미지를 KBS에 덧씌우려는 불순한 의도라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특정 세력과의 유착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KBS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BS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BS 뉴스9'는 지난달 18일 한동훈 검사장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녹취록을 근거로 '유시민 총선관련 대화가 스모킹건…수사 부정적이던 윤석열도 타격'이라는 제목의 리포트를 보도했지만, 해당 녹취록 전문이 공개되자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한편, 진상위와 별도로 미디어연대는 박성제 사장 등 MBC 임직원들 6명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이 단체는 "녹취록 전문이 이미 보도 전날 공개됐음에도 불구하고, 또 KBS가 같은 취지의 잘못된 보도에 대해 공개로 정정사과 방송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잘못된 보도를 강행했다"며 "MBC의 이러한 보도행위는 검찰 또는 권력의 공영방송 보도 개입행위의 의심을 더욱 높여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