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난데없이 韓코로나통계 신빙성 걸고넘어진 트럼프 "그건 모를일"

송고시간2020-08-05 01:09

음모론 슬쩍…'한국이 날조했다는거냐'에 "관계 좋아 자세히 말않겠다"

WP "트럼프 난센스"…트럼프, 美 하루 사망자 1천명에 "뭐 어쩔수 없다" 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20.8.4 EPA/Chris Kleponis / POOL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난데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한국의 사망자 통계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언론 인터뷰 도중 미국의 코로나19 재확산 심각성에 대한 기자의 계속된 공격적 질문에 코너에 몰리자 아무런 근거 없이 애꿎은 한국 통계의 정확성 문제를 걸고 넘어지며 넌지시 '음모론'을 흘린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언급은 3일(현지시간) 밤 방송된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 인터뷰에서 조너선 스완 기자와 설전을 벌이는 와중에 나왔다. 이번 인터뷰는 지난달 28일 이뤄진 것이다.

4일 워싱턴포스트(WP),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 대신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 통계가 적힌 종이를 가지고 나와 계속 미국의 수치가 나쁘지 않다는 식으로 말하자 스완 기자가 "나는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이(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는 미국이 정말로 나쁜 지점이다. 한국, 독일 등에 비해 훨씬 더 심각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해선 안 된다"고 했고, 스완 기자는 "왜 그러면 안 되냐"고 반문했다.

스완 기자는 "미국이 인구가 X명이라고 할 때 이 가운데 X 퍼센트의 사망자를 갖고 있다고 한국과 대비해 말하는 것은 틀림없이 적절한 통계"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다"라며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산정한 통계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취지로 맞서자 스완 기자는 "예를 들어 한국을 봐라. 인구 5천100만명에 3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대단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대뜸 "그것은 모를 일이다. 그것은 모를 일이다"이라고 되풀이해 말했다.

이에 스완 기자가 "한국이 통계를 날조했다는 말이냐"고 되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왜냐하면 나는 그 나라(한국)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구체적 언급을 안하면서도 한국의 사망자 통계가 축소돼 있다는 뉘앙스를 풍기며 슬쩍 의혹을 제기한 셈이다.

자신의 주장에 대한 어떠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하지만 그것은 모를 일이다. 그리고 그들(한국)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실제 사망자 수를 숨기고 있음을 암시했다면서 "이(트럼프의 주장)는 물론 난센스(허튼소리)이다. 한국의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낮은 것은 한국이 빈번하게 그리고 조기에 검사를 실시, 지난 봄 바이러스를 봉쇄하고 새로운 발생이 나타났을 때 근절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또한 한국이 많은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된 이유"라며 "가려내야 할 양성 가능 케이스들이 훨씬 적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악시오스도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보다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계속 압박적 질문을 받자 한국의 코로나19 자료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점을 내비치는 듯 보였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나 국제 당국, 또는 미국으로부터 한국의 수치가 부정확하다는 어떠한 심각한 문제도 제기된 바 없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면에서 대응 부실 논란으로 수세에 몰린 가운데서도 "미국이 잘 하고 있다"며 자화자찬을 해왔으며 모범사례로 한국과 비교될 때면 "미국이 한국 등 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를 했다"는 식으로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을 하곤 했다.

그는 지난 5월 20일에도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은 그만큼 검사를 많이 했기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하며 한국, 독일 만큼만 했다면 환자 수가 매우 적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이번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계속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미국에서 하루에 1천명 이상 사망자가 발생하는 상황에 대해 "뭐 어쩔 수 없다"는 식으로 언급, 논란을 빚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나는 그것(코로나19)이 통제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하자 스완 기자는 "어떻게 그러냐. 하루에 1천명의 사람이 죽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죽어가고 있다. 그것은 사실이다. 뭐 어쩔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러나 이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 그것(코로나19)은 할 수 있는 만큼 통제되고 있다. 그것은 우리를 괴롭히는 끔찍한 전염병이다"라고 덧붙였다.

스완 기자가 "정말로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만큼 한다고 생각하느냐. 1천명의 사람이 죽는데도?"라고 반문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무엇보다 우리는 매우 훌륭하게 해냈다"고 거듭 주장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팬데믹이 어느 정도로 나쁜지 이해는 하고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