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부지방 오전 중 요란한 비…영호남도 소나기

송고시간2020-08-05 05:00

장대비에 움츠러드는 몸
장대비에 움츠러드는 몸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수도권 전 구간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0.8.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중부지방은 5일 오전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며 매우 많은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 오전까지 시간당 50∼100mm(일부 지역 12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제4호 태풍 '하구핏'은 우리나라를 비껴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상륙하며 약해졌지만, 태풍에 동반된 강한 비구름대가 분리되면서 북태평양고기압을 따라 북상하고 중부지방에 있는 정체전선과 합류하면서 많은 비를 뿌리는 것이다.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경북 북부에도 이날 오전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전라 내륙과 경남 내륙, 제주도는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올 예정이다. 소나기 예상 강수량은 5∼40mm다.

기상청은 남부지방은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상층과 하층 간 기온 차가 커져 대기가 불안정해짐에 따라 소나기가 내린다고 설명했다.

밤부터 6일 사이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전남 서해안에는 바람이 시속 35∼60km로 매우 강하게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30∼45km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