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희찬 "공격 어디든 맡겨만 주세요"…새 구단 팬들과 첫인사

송고시간2020-08-04 08:15

"챔스 출전 못 해도 리스본 따라가 라이프치히 동료들 응원"

라이프치히에 적응 중인 황희찬
라이프치히에 적응 중인 황희찬

[라이프치히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독일프로축구 RB라이프치히에 새 둥지를 튼 황희찬(24)이 '황소'처럼 당찬 입단 소감을 내놨다.

새 팀에서 막 훈련을 시작한 황희찬은 4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팬들과 첫인사를 나눴다.

황희찬은 라이프치히에서의 포지션을 묻는 말에 강점인 '멀티플레이어' 재능을 강조했다.

그는 "나는 매우 강력하고 골 넣기를 좋아하는 공격수"라면서도 "골을 만들어가는 과정에 관여하는 것도 즐긴다"고 말했다.

이어 "10번(플레이메이커), 측면 공격수, 최전방 공격수 등 공격진의 어떤 역할이건 나는 편안하게 해낼 수 있다"면서 "어떤 역할을 주든 내 플레이로 팀의 전진을 이끄는 데에만 관심 있다"고 강조했다.

황희찬은 출전하지 못하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팀과 동행해 새 동료들에게 힘을 실어 줄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미뤄진 챔피언스리그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참가 팀들이 한데 모여 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라이프치히의 첫 관문은 오는 13일 열리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의 8강전이다.

라이프치히서 훈련하는 황희찬
라이프치히서 훈련하는 황희찬

[라이프치히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라이프치히는 황희찬을 영입하기 전에 이 대회 엔트리를 확정해 둔 상태였다.

황희찬은 '개인적 목표'를 묻는 말에 "개인적 목표는 뒤로 제쳐뒀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오직 팀의 목표를 이루는 데에만 집중하겠다"면서 "나는 불행하게도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뛸 수는 없지만, 팀과 함께 리스본으로 가겠다. 동료들이 리스본에서 성공적인 대회를 치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내달 11∼14일 사이 예정된 뉘른베르크와의 2020-2021시즌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부터 라이프치히 선수로 뛸 예정이다. 분데스리가 새 시즌은 9월 18일 개막한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