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수영복 업계도 타격…7월 매출 작년의 40% 수준

송고시간2020-08-04 06:41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해외여행과 물놀이가 어려워지면서 수영복 업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에서 지난달 1∼27일 수영복 상품군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63% 감소했다.

그동안 수영복 수요는 해외여행 등으로 연중 꾸준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 사태 영향이 본격화한 3월 이후 매출이 곤두박질쳤다.

3월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0% 줄었고 4월 이후에는 그나마 조금씩 회복됐지만 여름 휴가철인 7월에도 여전히 지난해 대비 절반 넘게 감소한 상황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수영복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이미 5∼6월에 판매가 이뤄졌어야 하지만 판매 부진 속에 7∼8월 들어서도 각종 판촉 행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아동용 수영복 시장은 성인용 수영복 시장보다는 상대적으로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 G마켓에서는 지난 3월 유아동용 수영복 매출이 작년 같은 달 보다 88%나 줄었지만 7월(1∼30일)에는 감소율이 43%까지 하락했다. 옥션에서도 유아동용 수영복의 3월 매출은 작년 동월 대비 90% 줄었지만 7월에는 44% 감소하는데 그쳤다.

수영복매장
수영복매장

[연합뉴스TV 제공]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