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 '동일 지역구내 국회의원 3선까지' 연임 제한 검토

송고시간2020-08-03 17:07

경제정책 노동 중심으로 파격 설계…靑 민정수석·인사수석실 폐지 포함

대국민보고 기자회견하는 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들
대국민보고 기자회견하는 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들

미래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들이 7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특위 활동사항 대국민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종성 의원, 윤주경 의원, 김병민 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장, 김보람 정강정책개정특별위 위원, 김웅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이 동일 지역구에서 국회의원 3선까지만 연임이 가능하도록 하는 규정을 정강·정책에 명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복수의 통합당 관계자에 따르면 정강정책특위는 당의 핵심가치를 담은 10대 정책 초안에 정치개혁의 일환으로 '국회의원 연임 제한안'을 포함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한 지역구에서 연달아 3번 당선된 국회의원은 다음 총선에 출마할 수 없도록 해 지역 유권자의 피로도를 줄이고, 정치 신인이 새롭게 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자는 취지에서다.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인사수석실을 없애는 안도 논의 중이다.

민정수석실 폐지는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분산하면서 수사기관의 독립성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라고 통합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인사말하는 김병민 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원장
인사말하는 김병민 통합당 정강정책개정특위원장

미래통합당 김병민 정강정책개정특위원장이 7월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제정책은 그동안 보수진영이 취약한 모습을 보인 노동을 중심으로 설계될 예정이다.

경제민주화를 담으면서 개혁적이라고 평가받았던 2012년 새누리당 정강·정책보다 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구체화하겠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반려인구 1천만 시대를 맞아 동물 복지 정책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관계자는 "의원총회와 전국위원회 등 최종 추인까지는 난항이 예상된다"면서도 "개혁과 혁신 의지를 보여준다는 데 방점을 두고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르면 다음 주 완성될 10대 정책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치러질 내년 4월 재보궐선거와 2022년 대선 과정에서 쓰일 공약의 밑바탕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정강·정책에 담길 10대 정책과 함께 당명 변경을 마무리해 이달 중 당 정체성 확립 작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