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커피점-캠핑장 감염 연결고리 확인…"캠핑 확진자, 커피점 방문"

송고시간2020-08-03 14:41

"홍천 캠핑장·할리스커피 선릉역점 확진자 방문시간 겹쳐"

연관성 조사…두 사례 모두 1명씩 추가 확진…누적 각 10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최재서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산발적 감염이 지속하며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최근 발생한 서울 강남구 커피전문점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는 강원도 홍천 캠핑장과의 연관성이 일부 확인돼 방역당국이 정확한 감염원과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일 낮 12시 기준으로 강남구의 '할리스커피 선릉역점'과 관련해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0명이라고 밝혔다.

사례별로 구분해보면 할리스커피 선릉역점, 서초구 양재동 '양재족발보쌈' 관련 확진자가 각각 5명씩이다. 할리스커피 첫 확진자가 양재동 식당을 찾으면서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현재 할리스커피 감염 경로로 강원도 홍천 캠핑장 집단발병과의 연관성을 들여다보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역학조사 결과 홍천 캠핑장 관련 확진자 가운데 가장 빨리 증상이 나타났던 확진자가 지난달 22일 오후 2시께 약 30분 정도 커피 전문점에 있었던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캠핑장 관련 확진자가 증상을 보인 것은 지난달 26일이다.

이 확진자는 캠핑장 감염자 중 증상 발현일이 가장 먼저인 경우로, 그가 증상 발현 나흘 전 해당 커피점을 방문한 만큼 방역당국은 두 사례의 확진자들이 서로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또 접촉자는 얼마나 되는지 등을 심층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을 확인했고, 당시 음료를 드셨기에 마스크 착용은 없었다"며 "2m 이내 거리에서의 접촉도 있지만, 환경 표면을 통한 접촉도 있을 수 있어서 동선을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천 캠핑장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1명 더 늘었다.

방대본에 따르면 캠핑장에 참석했던 가족 가운데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0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에서 8명, 강원에서 2명 등이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커피점과 캠핑장 사례를 하나로 볼 수 있을지에 대해 "같은 시간대에 같은 커피점에 있었던 사실은 확인했는데 실제 전파가 일어날 수 있는 관계가 어떻게 될지는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