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지하차도 참사 유족 '지자체 상대 소송 본격화'

송고시간2020-08-03 14:24

부산 지하차도 침수 원인은? 현장 감식 나선 경찰
부산 지하차도 침수 원인은? 현장 감식 나선 경찰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30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일주일 전 폭우에 지하차도가 침수된 원인을 규명하는 현장 정밀감식을 벌이고 있다. 지난 23일 호우경보 발효로 시간당 80㎜ 이상 비가 내려 초량 제1지하차도가 침수돼 안에 갇혔던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020.7.30 psj19@yna.co.kr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최근 집중호우 때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에 갇혔다가 숨진 3명의 유족 일부가 본격적인 법적 소송 준비에 착수했다.

3일 유족 등에 따르면 이번 참사로 숨진 피해자 유족은 최근 부산 한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이번 소송에는 희생자 3명 중 2명의 유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송 상대는 부산시이며, 동구청 등도 포함될 것으로 확인됐다.

유족은 "향후 어떤 식으로 소송을 진행할지 구체적 내용을 상의 중"이라며 "관련 내용은 담당 변호사에게 일임해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유족은 "구청이 통제하고 소방, 경찰이 제때 구조만 했어도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기다린다고 달라질 것은 없을 거 같고 법적 절차대로 대응하겠다"고 소송 이유를 말한 바 있다.

이어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명확하게 이야기해야 한다"며 "말단 공무원 몇 명이 처벌되는 것은 원치 않고 고위 공무원이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폭우에 잠긴 초량 제1지하차도에 갇혔다가 3명이 숨진 이번 사고는 지하차도 관리 책임이 있는 지자체가 기상 특보 발효 전 감시원 배치, 통제 등 일련의 안전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인재라는 지적이 높다.

이에 행안부는 지난 31일 안전감찰팀 소속 공무원을 부산시에 보내 초량 제1지하차도 침수사고 관련 재난 대응 실태 감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자체 담당 공무원과 책임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담당 수사팀은 앞서 30일 사고가 난 초량 제1지하차도에서 정밀감식을 벌여 배수펌프 정상 작동 여부, 배수로 이상 유무, 구조적 문제 등을 조사했다.

30일 오후에는 부산소방재난본부와 중부소방서를 압수수색해 119 무전 녹음, 구조상황 보고서, 공동대응 접수 신고 내용 등을 확보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