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세 전환 옹호' 윤준병, 지역구 정읍에 월 50만원 반전세 계약

송고시간2020-08-03 14:52

'월세 사나?' SNS 질문에 "월세 몸소 실천" 답변해 누리꾼 비난 자초

정읍 연지동 전용면적 59㎡ 아파트 보증금 3천만원에 월세 50만원 계약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세가 월세로 전환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로 논란을 일으킨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북 정읍·고창)이 지역구인 정읍에서 반전세를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윤준병 의원실과 지역 부동산 중개업소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해 5월 정읍시 연지동 영무예다음 아파트에 살고 있다.

윤 의원은 전용면적 59㎡(17.8평) 규모인 이 아파트를 보증금 3천만원에 월세 50만원 수준으로 장기 계약했다.

그는 또 서울 종로구 구기동에 30여 년 된 연립주택과 퇴직 후 사용할 7평짜리 업무용 오피스텔을 보유 중이다.

의원실 관계자는 "윤 의원이 지난해 총선을 치르려고 정읍 시내에 반전세 아파트를 마련했고 현재 부인과 함께 실거주 중"이라며 "오피스텔은 퇴직 후 사용할 사무실 용도"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 아니고 매우 정상"이라며 "전세제도가 소멸하는 것을 아쉬워하는 분들의 의식 수준은 과거 개발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라고 올려 논란을 낳았다.

그는 이어 이날 "본인은 월세 살고 계신가요?"란 SNS 질문에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답변해 공감능력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