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뉴질랜드 성추행 의혹 외교관·강경화 장관 고발

송고시간2020-08-03 11:52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하는 문 대통령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하는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뉴질랜드 대사관 근무 당시 현지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외교관 A씨를 성추행·명예훼손·품위유지의무 위반 등 혐의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단체는 "외교부에서는 성추행 사건을 개인 문제로 치부하고 있는데 이는 국민을 기만하고 대통령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성추행을 저질러 국가 명예를 크게 훼손한 A씨에 대한 신속하고 공정한 법 적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 장관에 대해서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A씨를 거론하는 등 이 사건이 외교적 문제로 비화하고 있는데도 강 장관은 이를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고 묵과했다"며 "이는 관리자로서의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은 직무유기"라고 밝혔다.

이들은 "A씨가 잘못한 것이 있으면 한국에서 엄히 처벌해야 한다"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65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