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대로 된 한 끼'…완주군, 로컬푸드 가정 간편식 시장 진출

송고시간2020-08-03 11:53

가정 간편식
가정 간편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로컬푸드 1번지'인 전북 완주군이 가정 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시장에 뛰어든다.

완주군은 원물 농산물 판매 위주에서 벗어나 가공·조리 후 판매하는 가정 간편식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국내 HMR 시장은 2018년도 3조원 규모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식 대신 집에서 간단히 먹는 문화가 확산함에 따라 2025년에는 11조원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완주군이 상품화를 추진하는 가정 간편식은 사골 떡국, 포다리 누룽지 삼계탕, 생강 구운 떡, 된장 파스타 등으로 지역에서 생산한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만으로 만든다.

이를 위해 군은 전문 인력 양성, 조직화 교육, HMR 상품 개발, 전처리 시설 구축 등 주민 참여 확대와 생산 역량 강화를 위한 단계별 과정을 준비 중이다.

아울러 전북혁신도시에 19억원을 들여 HMR 식품을 전시·판매·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공유 주방, 힐링 정원, 카페 등 기타 편의 시설도 갖추기로 했다.

완주군 관계자는 "로컬푸드 성공 비결을 통해 완주만의 차별화된 가치는 그대로 담고 급변하는 식품 소비 트렌드에는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식품 산업 개발에 노력하겠다"며 "소비자 욕구에 맞는 편리하면서도 건강한 상품들로 로컬푸드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