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그리스 "실내 마스크 착용 전면 의무화"

송고시간2020-08-02 17:50

그리스 아테네에서 마스크를 쓴 채 상점 앞을 지나는 행인. 2020.8.1. [AP=연합뉴스]

그리스 아테네에서 마스크를 쓴 채 상점 앞을 지나는 행인. 2020.8.1.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그리스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방역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dpa 통신 등에 따르면 그리스 당국은 1일(현지시간)부터 교회를 포함한 모든 다중 실내 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그리스는 지난달 29일부터 소매상점과 사무실, 은행, 식료품점, 제과점 등 대부분의 실내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도록 하는 방역 지침을 내놨는데 사흘 만에 이를 전면 확대한 것이다.

당국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옥외 공간에서도 마스크를 쓰도록 강력히 권고했다.

이와 더불어 결혼식의 하객은 최대 100명 이내로 제한되고 모든 대중 축제·행사는 이달 31일까지 금지된다.

주점이나 카페 등의 경우 혼잡을 피하기 위해 빈자리가 있을 때만 입장을 허용한다.

유럽 내에서 비교적 코로나19 방역을 잘한 국가로 인정받는 그리스는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수직으로 상승하며 재확산 위기를 맞았다.

1일에 발표된 일일 확진자 수는 110명으로 지난 4월 21일(156명) 이후 두 달여 만에 가장 많다.

1일 현재 그리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천587명, 사망자는 206명이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202154700005

title : 덕수궁 석조전 건립 당시 모습 드러나(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