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주간 일평균 확진자 21.4명→16.9명…"비수도권 진정세 뚜렷"

송고시간2020-08-02 17:00

수도권 10.2명→14명 증가…세계적 상황 속 해외유입도 증가

정부 "해외유입 대응 위한 임시생활시설 필요…주민협조 구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최재서 기자 = 정부는 최근 들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방역관리 또한 안정적으로 되고 있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는 일부 산발적인 집단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지만, 비수도권에서는 진정 국면에 들어섰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2일 중앙재앙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일까지 2주간 국내에서 발생한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6.9명으로, 이전 2주(7.5∼18)의 21.4명보다 4.5명 줄었다.

7월 26일부터 8월 1일까지 지난 1주일간 발생한 일평균 확진자 수는 한 자릿수인 9.9명이었다.

다만 수도권의 경우 곳곳에서 산발감염이 잇따르면서 2주간 신규 확진자 수가 10.2명에서 14명으로 다소 늘었다.

중대본은 "지역적으로 보면 수도권만 계속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대전·충청, 광주·전남 등 비수도권의 진정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2주간 새롭게 확인된 집단발생 건수는 8건으로, 직전 2주(9건)보다 1건 줄었다.

감염경로를 명확하게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 역시 7.5%에서 6.6%로 낮아졌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등으로 분류돼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된 사람의 비율을 뜻하는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은 정부 목표치인 80%를 넘은 것으로 평가됐다.

최근 2주간 방역 관리 상황 비교
최근 2주간 방역 관리 상황 비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중대본은 이런 통계를 토대로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치료 중인 환자도 806명으로, 1천명 이하를 유지하고 있어 의료 체계에 큰 부담이 되지 않는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면서 "감염병 전담병원의 병상 역시 약 2천200개의 여유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해외유입 확진자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상황과 맞물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주간 해외유입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는 27.7명으로, 직전 2주(27.4명)보다 0.3명 늘었다.

중대본은 해외유입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이들 모두 2주간 격리 생활하고 진단검사를 받고 있어 지역사회 전파 위험은 매우 낮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이어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임시생활시설이 필요하다. 그간 철저한 관리로 감염전파 사례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던 안전한 시설인 만큼 지역주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겠다"고 밝혔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30083300054

title : 순천 서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움직임…순천시 "불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