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집중호우…인천 강화·경기 김포 피해 잇따라

송고시간2020-08-02 12:34

호우주의보 (PG)
호우주의보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천·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수도권 지역에 집중 호우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천 강화도와 경기 김포에도 침수 등 피해가 잇따랐다.

2일 인천 강화소방서와 김포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55분께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한 단독주택 지하 1층 보일러실이 침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장비를 동원해 2시간가량 빗물을 빼냈다.

이 보일러실은 빗물을 밖으로 빼내는 펌프가 고장 나면서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같은 날 오후 4시 39분께 김포시 양촌읍 한 주택에서는 천장이 무너지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얇은 석판인 '슬레이트(slate)'로 지어진 이 주택 천장은 연일 내리는 비에 젖어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진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들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지난달 31일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121∼127㎜의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이들 지역에는 다음 주 화요일까지 100∼3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한다"며 "주민들은 비 피해 등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앞서 인천·강화·서해5도·옹진과 경기 김포에 내린 호우주의보를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호우경보로 대체해 발효한다고 밝혔다.

호우경보는 3시간 강우량이 9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8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19014700071

title : 美 외교안보라인 재편 속 '원톱' 부상 폼페이오 '막강파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