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전문가 신중론에도 '고투 트래블' 관광 활성화 강행

송고시간2020-08-02 14:30

코로나19 재확산에 사업 중단론 확산…산케이도 "일시 중단" 사설

아베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 중인 오미 시게루 회장
아베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 중인 오미 시게루 회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월 7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 왼쪽에는 오미 시게루 일본 지역의료기능추진기구 이사장이 앉아 있다. 2020.4.8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전문가 회의에서 신중론이 제기됐음에도 관광 활성화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강행했던 것으로 2일 전해졌다.

일본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던 지난달 22일 시작된 고투 트래블은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에 최대 2만엔)을 보조하는 사업이다.

이날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전문가 회의인 '분과회'의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은 지난달 29일 중의원 국토교통위에 출석해 "(고투 트래블) 개시 판단에 시간을 두자고 정부에 제안했지만, 채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코로나19 대책 주무장관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도 오미 회장의 제언이 있었지만, 판단 직전에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거절했다고 인정했다.

일본 정부가 고투 트래블 사업 지원 대상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 발착(發着) 여행은 제외한다고 발표한 직후인 지난달 16일 열린 분과회에선 고투 트래블 사업이 결국 수용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관광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고투 트래블 사업에 조기 착수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고투 트래블 사업 개시 이후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더욱 늘어 관광 활성화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확산하고 있다.

평소 아베 정권에 우호적인 논조를 펴온 산케이신문도 이날 사설에서 고투 트래블 사업의 일시 정지를 주장했다.

산케이는 "정부는 관광 수요 환기책인 '고투 트래블' 사업을 계속하고 있다"며 "지방에서 '오지마'라고 거부하는데도 정부는 권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매우 납득하기 어렵고, '지자체와 확실히 연계해 필요한 대응을 강구해 간다'는 아베 총리의 발언에도 물음표가 붙는다"면서 "고투 트레블은 일시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케이는 또 아베 총리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서 국민 앞에 나서지 않는 것과 관련해 "감염 확산 방지와 경제 회복이라는 어려운 지휘와 관련해 국민의 이해를 구하려면 좀 더 총리가 전면에 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41600079

title : 베이루트 폭발참사, 인재에 무게…테러정황 드러나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