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세종의사당 설계용역에 '국회 완전이전·靑2집무실' 반영추진

송고시간2020-08-02 12:50

행정수도이전TF 내일 세종의사당·靑 제2집무실 후보지 등 방문

7월 31일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본 시내에 아파트 건설이 한창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7월 31일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본 시내에 아파트 건설이 한창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3일 세종시를 방문하고 '행정수도 완성' 추진을 위한 준비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민주당은 향후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매듭지어져 청와대와 국회가 완전히 세종시로 옮겨갈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이를 세종의사당 설계용역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단장인 우원식 의원, 부단장인 박범계 의원 등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은 3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 등과 함께 간담회를 연다.

이어 세종시에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 청와대 제2집무실 후보지 현장을 둘러보고 기자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진단 내에서는 국회의 완전 이전을 전제로 한 본회의장 설치 설계까지 용역에 반영, 행정수도 이전의 밑그림을 구체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세종의사당 및 청와대 제2집무실 후보지 면적이 국회와 청와대를 전부 옮기는 게 가능한 규모"라며 "본회의장 설치 등까지 미리 염두에 두고 설계안을 짤 수 있다"고 전했다.

추진단은 이미 세종의사당 설계비 예산 20억원이 확보돼있는 만큼, 현장 간담회를 통해 구체적인 설계 용역 발주와 관련한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의 의견을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설계 용역을 발주하려면 분원 설치 근거를 두는 국회법 개정이 필요한데, 법 개정 없이도 운영위에서 여야가 합의하면 여당 원내대표가 이 과업을 지시할 수 있다"며 "이런 방안까지 고려하며 현장을 시찰하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발언하는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
발언하는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이 7월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국토연구원ㆍ서울연구원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9008800530

title : 상반기 캠핑카 튜닝 약 3배 증가…코로나19·튜닝 규제완화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