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5년 만에 멈춘 창원 시내버스 노사 임금협상 타결…정상 운행

송고시간2020-08-02 11:37

마라톤 협상 끝에 임금 2% 인상·무사고 수당 5만원 신설 합의

멈춰선 창원 시내버스
멈춰선 창원 시내버스

(창원=연합뉴스) 임금협상 결렬로 경남 창원 시내버스 6개사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지난달 30일 창원시 성산구 성주동 공영버스 차고지에 시내버스가 멈춰있다. 2020.7.30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tactje@yna.co.kr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일 새벽 경남 창원시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2% 인상, 무사고 수당 5만원 신설을 골자로 하는 임금협상을 타결해 시내버스 운행중단 장기화를 피했다.

파업 3일째인 전날 오후 3시께 노사가 테이블에 앉아 12시간에 걸쳐 마라톤협상을 벌여 협상을 마무리했다.

협상 타결로 이날 오전 5시 첫차부터 시내버스 운행이 정상화됐다.

창원시 9개사 시내버스 회사 중 경영진과 공동임금교섭이 결렬된 6개사 노조는 지난달 30일 새벽 첫차부터 동반 파업에 들어갔다.

창원시 시내버스 720대 중 489대가 나흘째 운행을 중단했다.

창원시는 전세버스와 시청 공용버스, 마을버스,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회사 시내버스, 임차택시 등 대체 교통수단을 투입했다.

그러나 평일 시내버스 운행 대비 65% 수준에 불과했다.

창원국가산단 상당수 기업체가 7월 말∼8월 초 사이 여름 휴가에 들어가 대중교통 수요가 조금 줄었다 해도 출퇴근·학생 등하교 시간을 중심으로 배차 지연 등 시민 불편은 피할 수 없었다.

시내버스 파업에 창원시민 발 '동동'
시내버스 파업에 창원시민 발 '동동'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임금협상 결렬로 경남 창원 시내버스 70%가 운행을 멈춘 지난달 30일 창원시 의창구 정우상가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민들이 임시버스에 오르고 있다. 2020.7.30 contactje@yna.co.kr

이번 파업은 2005년 9개사 시내버스 노조가 전면 파업을 한 후 15년 만에 처음이다.

이번에는 임금교섭 결렬이라는 통상적인 원인 외에 창원시가 시도하는 대중교통 체계 개편이 맞물리면서 파업에 이르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2021년 3월 '창원형 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준비 중인 창원시는 올해 1월 새로운 버스재정지원 체계인 '통합 산정제'를 도입했다.

새 체계는 이익이 나는 간선노선과 적자가 나는 지선을 분리해 재정을 지원하는 기존 방법 대신, 간선과 지선을 합쳐 손익을 평가한 뒤 재정지원을 한다.

창원시는 버스회사 경영진이 간선 초과이윤을 보장해주지 않는 새 버스 재정지원 체계에 불만을 가진 것으로 판단했다.

여기다 창원시가 도입 예정인 간선급행버스체계(BRT)에 '노선 입찰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버스업계의 불만을 더 키웠다.

이런 상황에다 코로나19로 시내버스 승객까지 급감해 올해 임금협상 분위기가 급격히 냉각됐다.

창원시는 시내버스 업계 경영진이 창원시를 압박해 새 버스 재정지원 체계를 무력화하고 버스 준공영제 도입 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자 노조 파업을 유도한 것이 아닌가 의심했다.

이번 파업에서 창원 시내버스 노사 협상 태도가 전혀 달랐다.

6개 버스회사 노조는 임금인상 9%, 무사고 수당 10만원 신설 요구안을 협상 과정에서 낮췄다.

그러나 경영진은 지난 3월부터 시작한 임금교섭 이후, 임금동결, 상여금 600%→300% 삭감에서 전혀 물러서지 않았다.

창원시는 허성무 시장 명의로 지난달 31일 담화문을 내 "매년 회사 측과 노 측을 어르고 달래면서 세금을 투입해 버스 파업을 해결했다"며 "반복되는 불공정한 행태를 이번만큼은 바로 잡겠다"는 원칙론적 입장을 밝혔다.

다음 주부터 전세버스를 추가 투입 계획을 세우는 등 시내버스 파업이 길어질 것에 대비했다.

그러나 시내버스 파업이 주말을 기점으로 4일 만에 끝나면서 시민 불편을 해소함과 동시에 대중교통 체계 개편을 계획대로 추진할 동력까지 얻게 됐다.

버스는 언제쯤
버스는 언제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3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시내버스 9개 회사 중 9개 회사 노조가 임금협상 결렬로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의창구 정우상가 앞 버스정류장에서 시민이 시내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 파업으로 창원시 시내버스 720대 중 489대가 이날 오전 5시 첫차부터 운행을 멈췄다. 2020.7.30 seaman@yna.co.kr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1021058600061

title : 안산에 '도자 벽화길' 생겼다…작가·주민 800명 맞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