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상반기 리콜 차량 123만6천여대…작년 동기보다 55% ↑

송고시간2020-08-02 11:27

홍기원 의원 "자기인증 적합 조사 확대·강화해야"

자동차 리콜(일러스트)
자동차 리콜(일러스트)

제작 김민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올해 상반기 제작결함으로 리콜(시정조치)된 차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기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6월까지 리콜된 차량은 123만6천688대로, 작년 동기(79만7천481대)보다 55.07% 증가했다.

이 가운데 국내 차량은 98만8천836대, 해외 차량은 24만7천852대로 각각 집계됐다. 국내 차량은 작년 동기(32만4천595대)의 3배 수준으로 증가했고, 해외 차량은 작년 동기(47만2천886대)의 약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또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리콜 차량은 총 628만2760대로, 이 가운데 가장 리콜이 가장 많았던 차종은 NF쏘나타(51만265대)였다.

리콜 수가 가장 많은 국내 제작사는 현대자동차였고 이어 기아자동차, 한국지엠 순이었다.

같은 기간 해외 리콜 차량은 총 202만3천569대로, BMW 520d(17만4천456대)가 가장 많이 리콜 조처됐다.

리콜 수가 가장 많은 해외 제작사는 비엠더블유코리아였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그 뒤를 이었다.

홍 의원은 "소비자 보호를 위해 자기인증 적합 조사와 제작결함조사를 확대·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706118100007

title : [월드컵] 33세 호날두 '최고 시속' 34㎞ 1위…황희찬 7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