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서남해 섬은 '미기록 식물의 보고'…30년간 150종 발견

송고시간2020-08-02 12:00

국립생물자원관, '한반도 식물자원의 발굴과 식물다양성 연구' 위해 분석

푸른왕찔레나무[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푸른왕찔레나무[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30년간 보고된 신종 및 미기록 식물의 발견 지역을 분석한 결과 제주도와 서남해 섬들에서 미기록 식물이 가장 많이 발견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반도 식물자원의 발굴과 식물다양성 연구'의 조사 핵심지역을 정하기 위해 수행됐다.

제주도(77종)와 서남해 섬(73종)에서 전체의 50%가 넘는 150종이 발견됐다.

그 외에는 자연습지(28종), 석회암지대(15종), 동해안(14종) 순으로 나타났다.

서남해 섬 지역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미기록종인 넓은잎갯돌나물, 천공사초, 붉은하늘타리, 푸른왕찔레나무 등 미기록 4종도 발견됐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처럼 제주도 및 서남해 섬들에서 미기록 식물들이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이유로 과거 기후 온난기에 우리나라까지 북상한 남방계 식물들이 다른 지역에서는 소멸했지만 이들 지역에서만 살아남은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제주도와 서남해 섬들은 한반도 생물다양성의 핵심지역임에도 이들 지역에 대한 정밀한 조사가 불충분했다"며 "향후 이 지역에 대한 생물다양성 조사를 확대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023400063

title : 아산서 폭우에 휩쓸려 실종됐던 50대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