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간당 100㎜ '물폭탄' 안성…산사태로 1명 사망·1명 구조(종합3보)

송고시간2020-08-02 12:53

일죽면 50대 매몰돼 숨져…죽산면 70대 실종됐다 3시간만에 구조

토사로 중부고속도로 일죽~대소IC 양방향 교통 통제…국도 우회

(안성=연합뉴스) 강영훈 류수현 김솔 기자 = 2일 시간당 1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경기 안성 지역에서 산사태로 주민 1명이 매몰돼 숨졌다.

또 다른 주민 1명은 실종됐다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있다. 2020.8.2 xanadu@yna.co.kr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일죽면 화봉리의 한 양계장에서 산사태로 토사가 밀려 들어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집 등을 수색한 끝에 오전 9시 18분 토사에 매몰돼 숨진 A(58)씨의 시신을 수습했다.

소방당국은 A씨가 산사태 직후 집 밖으로 탈출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안성 죽산면 주택붕괴 현장
안성 죽산면 주택붕괴 현장

(안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내린 2일 경기 안성시 죽산면에서 산사태로 인해 주택이 붕괴됐다. 집 안에 있던 70대 여성은 무사히 구조됐다. 2020.8.2 goals@yna.co.kr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A씨의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 3명은 무사히 탈출했다.

또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안성시 죽산면 장원리의 한 주택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이곳에 혼자 사는 B(73·여)씨를 3시간여 만인 10시 50분께 구조했다.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산사태로 무너진 양계장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있다. 2020.8.2 xanadu@yna.co.kr

산사태 당시 토사가 B씨의 집을 덮쳤지만, 집은 10여m가량 수평으로 이동했을 뿐 기둥이 완전히 무너져 내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집 안에서 구조를 기다리던 B씨는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안성시는 오전 8시 50분께 산사태 경보를 발령하고,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시가 현재까지 잠정 집계한 상황을 보면 일죽면, 죽산면, 삼죽면 등에서 총 2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죽산면을 중심으로 안성 시가지가 침수됐다.

침수된 농경지
침수된 농경지

(안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2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청미천 일대 농경지가 물에 잠겨 있다. 2020.8.2 xanadu@yna.co.kr

시가지 침수는 오전 6시 30분께부터 2시간여 계속되다가 비가 소강상태로 접어든 현재는 물이 대부분 빠졌다.

다만 아직까지 안성시내 도로는 곳곳에는 토사가 그대로 남아 있다.

안성 용설저수지가 범람하는 등 공공시설 피해도 있었으며, 죽산면 장원리 다빈치 아파트의 지하층이 물에 잠기는 등 사유시설 피해도 잇따랐다.

앞서 오전 7시께 중부고속도로 일죽IC 부근에는 토사가 도로로 밀려들고 나무가 쓰러졌다.

아수라장 된 안성 시내
아수라장 된 안성 시내

(안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시내 도로가 폭우로 인해 아수라장이 되어 있다. 2020.8.2 goals@yna.co.kr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대소IC~일죽IC까지 양방향 통행을 통제한 가운데 이 구간을 지나는 차량들을 모두 국도로 우회시키고 있다.

안성시는 산사태와 침수 피해 신고가 수십 여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날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안성에는 262㎜의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정오까지 일죽면은 286.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시설물 쓰러진 안성
시설물 쓰러진 안성

(안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2일 오전 경기 안성시 시내 시설물이 폭우로 인해 쓰러져 있다. 2020.8.2 goals@yna.co.kr

한때 시간당 104㎜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으나, 현재는 0.5㎜로 잦아든 상태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210120600704

title : [영상] '낮술' 마시고 취한 너구리 해롱해롱하다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