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애 아파서 병원 가야 하는데"…주민·야영객 '발동동'(종합)

송고시간2020-08-02 12:16

삼탄역 선로 침수, 도로 유실돼 삼탄유원지 오도가도 못 해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2일 중부지역에 쏟아진 '물 폭탄'에 충북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가 고립됐다.

명서리는 피서지로 유명한 삼탄유원지가 있는 곳이다.

그러나 충북선 선로가 물에 잠기고, 삼탄유원지로 통하는 도로가 유실되면서 명서리 주민과 일부 야영객이 오도가도 못하고 있다.

물에 잠긴 충북선 삼탄역 철도
물에 잠긴 충북선 삼탄역 철도

(제천=연합뉴스) 2일 오전 집중호우로 충북선 삼탄역 철도가 물에 잠겨 있다. 집중호우로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2020.8.2 [코레일 충북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s@yna.co.k

충북선 열차는 삼탄∼공전역 구간 일부가 물에 잠겨 새벽 4시께 운행이 중단됐다.

코레일 충북본부는 이날 호우경보 발령에 2종 경계를 내리면서 비상대기를 하다가 일부 구간에 토사가 흘러들고 빗물이 고이기 시작하자 운행 중단을 결정했다.

충북선은 제천천을 따라 놓여 있는데 제천 쪽에서도 폭우가 내렸다. 제천천 일부가 범람한 것도 선로 침수에 한몫했다.

여객 열차가 하루 22회 왕복 운행하는 충북선은 오전 5시 45분 제천발 대전행 무궁화 열차부터 발이 묶여 있다.

충북본부는 "물이 빠진 뒤 선로에 있는 토사나 쓰레기 등을 치우고 신호기 등 전기 점검까지 하려면 운행 재개까지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시 산척면 영덕리 둔대마을 회관 앞길도 유실돼 차량 통행이 차단되고 있다.

유실된 도로
유실된 도로

[이희철 이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희철(66) 둔대마을 이장은 "길이 절반가량 끊겨 차량이 다닐 수 없고 다리도 나무에 걸려 막혔다"며 "명서리로 진입할 수 없다"고 전했다.

명서리 주민 이호덕(68)씨는 "길이 끊겨서 산척면 소재지로 나가지 못하는 야영객 차량이 길에 늘어서 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삼탄을 통과하는 평택-제천고속도로 상에 도로공사 직원들이 다니는 길이 있는데 이 길을 열어주면 남제천IC로 빠져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삼탄유원지
삼탄유원지

[이호덕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족들과 삼탄유원지로 휴가를 왔다는 임모(45·여)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밤에 비가 너무 많이 와 짐을 싸 놓고 차에서 뜬눈으로 지새웠다"며 "아이가 열이 나고, 저도 수술한 다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옴짝달싹 못 하고 있다"고 빠른 조처를 호소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20091000063

title : 충남도, 900만달러 외자 유치…한국다이요잉크와 M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