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인권유린 '선감학원' 피해자 의료지원

송고시간2020-08-02 08:07

연말까지 도의료원 진료 시 연간 500만원 내 본인부담금 지원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일제강점기 감화시설인 '선감학원' 피해자에 대한 의료 지원에 나선다.

1970년 선감학원 아동들
1970년 선감학원 아동들

[국가인권위원회 제공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도는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전국 '선감학원' 피해자에게 연말까지 연간 1인당 500만원 한도에서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선감학원은 일제강점기인 1942∼1945년 부랑아 감화를 명분으로 안산 선감도에 설립·운영된 시설로, 아동·청소년들을 강제 입소 시켜 노역·폭행·학대·고문 등 인권을 유린한 시설이다.

해방 이후 1946년 경기도로 관할권이 이관돼 1982년 시설이 폐쇄되기 전까지 부랑아 수용 시설로 활용돼 지속해서 인권유린이 행해졌다.

도는 거동이 불편해 도 의료원 이용이 어려운 피해자를 위해 진료 버스를 이용한 찾아가는 이동 진료사업도 병행한다.

지난 4월 16일 안산에 문을 연 선감학원 피해자 신고센터에 접수된 피해 사례는 현재 109건에 이르며 자체 운영위원회의 검증작업을 마친 46명이 이번 의료지원 사업의 첫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선감학원 피해자가 제대로 치료받고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꼼꼼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7125200060

title :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예정지서 천연기념물 다수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