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매체, 남측 고체연료 언급하며 "대화와 평화 말하더니…"

송고시간2020-08-02 07:20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사진 내보내며 '무력증강'도 비난

우주발사체 (PG)
우주발사체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우주발사체의 고체연료 사용 제한이 해제된 것을 2일 처음으로 언급하며 "이중적인 처사"라고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갈수록 드러나는 기만과 배신'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에 대해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로 저궤도군사정찰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게 되었다느니, 탄도미사일 사거리 제한 문제도 미국과 협의하여 해결해나가겠다느니 하며 대결 흉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에 남측 각계에서 "무력증강 책동과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강행은 동족에 대한 배신행위라는 지탄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중적인 처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간접적으로 비난, 수위를 조절했다.

북한 매체에서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 문제를 언급한 것은 지난달 28일 미사일지침 개정 발표가 나온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전 주민이 구독할 수 있는 관영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아직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다.

한편 '우리민족끼리TV'는 '독특한 대화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의 무력증강 움직임을 언급하며 "이중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지금까지 남조선 당국이 입에 제일 많이 올린 단어는 아마도 '대화와 평화'일 것"이라면서 "앞에서는 늘 듣기좋은 소리로 입버릇처럼 이 말을 외워대는데 돌아앉아서 하는 행동은 완전 딴판"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매체는 이같은 비난 기사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사진을 함께 내보냈다.

이어 "올해에는 역대 가장 많은 국방비를 쓴다고 으스대며 우리를 겨냥한 첨단무기개발과 무기구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우리와 끝까지 군사적으로 맞서보겠다는 속심 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6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하겠다고 밝힌 이후 남측 정부에 대한 비난을 삼가고 있다.

다만 이날처럼 남측의 군사장비 수입과 군사훈련 등 군사적 움직임에 대해서만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수위를 낮춘 채 일부 비난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

북한 우리민족끼리TV, 남측 무력증강 비난
북한 우리민족끼리TV, 남측 무력증강 비난

(서울=연합뉴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가 2일 "우리를 겨냥한 첨단무기개발과 무기구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남측의 무력증강을 비난했다. 사진은 우리민족끼리TV 보도에 나온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모습. 김 차장은 지난달 28일 브리핑을 통해 미사일지침 개정으로 우주발사체의 고체연료 사용 제한이 해제됐다고 밝혔다. 2020.8.2 [우리민족끼리TV 홈페이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222002600071

title : 트럼프 하원 탄핵 지켜본 미국인들 52% 찬성·43%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