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새 학년도 대면수업 재개하자마자…미 학교서 잇단 코로나 확진

송고시간2020-08-02 05:12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미시시피·인디애나주 고교서 학생이 양성 판정
미 버지니아주 알링턴카운티 버스 차고지에 스쿨버스들이 주차해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버지니아주 알링턴카운티 버스 차고지에 스쿨버스들이 주차해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학교가 새 학년도에 문을 여는 것을 두고 논란이 분분한 가운데 대면 수업을 재개한 일부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미시시피주 코린스 교육구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관내 한 고교의 학생이 새 학년도 수업 첫 주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CNN 방송이 1일 보도했다.

코린스 교육구는 해당 학교에서 감염된 학생과 긴밀히 접촉한 접촉자 추적 작업을 벌인 뒤 이 학생과 접촉한 사람은 모두 14일간 집에서 격리 생활을 하도록 했다.

다만 이렇게 격리된 학생들도 수업에 출석한 것으로 인정받으려면 디지털 수업을 계속하도록 했다.

인디애나주에서도 학교들이 새 학년도 수업을 막 시작하는 가운데 행콕카운티의 한 고교에서 한 학생이 역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개학 첫날인 지난달 30일 수업에 참여했다가 코로나19 환자로 판정됐다.

해럴드 올린 교육감은 학부모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코로나19 판정 사실을 알게 된 직후 미리 마련해둔 '코로나19 검사 양성 규정'을 가동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학생은 학교 양호실에 곧장 격리됐고, 이 학생과 긴밀히 접촉한 사람을 파악하기 위해 이 학생의 교통편과 과외 활동 등을 조사했다.

올린 교육감은 "일부 학부모에게는 이 소식이 우려를 낳도록 할 것이라는 점을 이해한다"며 "안전 규정을 지키는 것이 모든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8/02 05:12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