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침대 시트로 밧줄 만들어 탈옥한 미 죄수 2명…금세 다시 철창행

송고시간2020-08-02 02:29

침대 시트 밧줄로 탈옥했다가 다시 붙잡힌 파블로 로블레이도
침대 시트 밧줄로 탈옥했다가 다시 붙잡힌 파블로 로블레이도

[AP=연합뉴스, 오클라호마 카운티 교도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침대 시트로 밧줄을 만들어 탈옥한 미국의 죄수 2명이 금세 다시 붙잡혀 철창 신세가 됐다.

미국 오클라호마주 오클라호마 카운티 교도소는 1일(현지시간) 탈옥수 파블로 로블레이도와 호제이 허낸데즈를 붙잡아 구금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들은 전날 침대 시트를 묶어 만든 임시 밧줄을 이용해 12층 높이의 감방에서 탈옥을 감행했다.

하지만, 이들의 도주 행각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허낸데즈는 침대 시트 밧줄을 잡고 내려오다가 4층 높이에서 뛰어내렸고, 다리가 부러지는 바람에 교도소 담장을 넘는 데 실패했다.

로블레이도는 교도소를 벗어나는 데는 성공했으나 그가 살았던 동네로 도주했다가 경찰의 포위망에 바로 걸려들었다.

로블레이도는 2019년 6월 살인, 폭행, 가정폭력 등의 혐의로 수감됐으나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5149151009

title : 베이루트 폭발참사로 30만명 갈 곳 잃어…도시절반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