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알래스카서 경비행기 2대 충돌…주의회 의원 등 7명 숨져

송고시간2020-08-02 01:48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 알래스카주 솔도트나 외곽의 수풀에 충돌 사고로 추락한 경비행기가 놓여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 알래스카주 솔도트나 외곽의 수풀에 충돌 사고로 추락한 경비행기가 놓여 있다.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알래스카주에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비행하던 경비행기 2대가 충돌해 주의회 의원을 포함해 비행기에 타고 있던 7명이 모두 숨졌다고 CNN 방송이 1일 보도했다.

주 경찰에 따르면 충돌 사고는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알래스카주의 최대 도시 앵커리지에서 남쪽으로 약 240㎞ 떨어진 솔도트나에서 발생했다.

충돌한 경비행기 중 한 대는 알래스카주 의원 개리 노프(67)가 조종한 것으로, 이 비행기에는 노프 의원만 타고 있었다.

다른 사고 경비행기에는 조종사와 가이드, 그리고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온 20대 4명이 타고 있었으나 충돌 사고로 모두 목숨을 잃었다.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트위터에 이번 충돌 사고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던리비 알래스카 주지사는 노프 의원이 갑자기 숨진 것과 관련해 유족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사흘간 미국 국기와 주기(州旗)를 조기로 게양하도록 했다.

경비행기 충돌 사고로 숨진 미 알래스카주 주의회 의원 개리 노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비행기 충돌 사고로 숨진 미 알래스카주 주의회 의원 개리 노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