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리그2 제주-전남 '장군멍군'…2위 대전은 충남아산 제압

송고시간2020-08-01 21:22

제주 임동혁의 골 세리머니.
제주 임동혁의 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3위 제주 유나이티드와 4위 전남 드래곤즈 간의 시즌 두 번째 힘겨루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제주는 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남과 1-1로 비겼다.

이로써 제주는 6승 3무 3패, 승점 21로 3위를 유지했다. 최근 5경기 연속 무패 행진(2승 3무)을 벌인 전남도 4승 7무 2패, 승점 19로 4위를 지켰다.

두 팀의 시즌 첫 대결에서 1-0으로 승리했던 전남이 이날도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13분 제주 미드필드 왼쪽 터치라인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임창균이 차올린 공을 박찬용이 페널티킥 지점에서 머리로 돌려놓았다. 박찬용의 K리그 데뷔골.

전남 박찬용.
전남 박찬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제주의 반격이 매서웠지만, 소득이 없었다.

전반 15분 공민현이 제주 골 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찬스를 잡았지만 한 박자 늦은 슈팅이 골대를 외면했고, 전반 18분 김영욱의 코너킥에 이은 김오규의 헤딩슛도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전반 39분 임동혁의 헤딩슛은 전남 골키퍼 박준혁의 선방에 걸렸다.

제주가 균형을 되찾은 것은 후반 6분이었다.

안현점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 올린 크로스를 전남 수비수 정호진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임동혁의 오른발에 걸린 공이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에도 제주는 공세를 늦추지 않았지만 더는 전남 골문을 열지 못했다.

대전 김승섭의 골 세리머니.
대전 김승섭의 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하나시티즌은 충남 아산 이순신경기장에서 열린 충남아산과 원정 경기에서 김승섭의 헤딩 선제골, 안드레의 페널티킥 결승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최근 2연승한 대전은 승점 24(7승 3무 3패)로 2위 자리를 지켰다.

8위 충남아산은 승점 11(2승 5무 6패)에 머물렀다.

대전은 전반 36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김지훈이 올린 크로스를 김승섭이 골 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꽂아 넣어 앞서 나갔다.

후반 8분에는 안드레에게 돌파를 허용한 충남아산 박재우가 뒤에서 밀어 페널티킥을 얻었다.

박재우는 퇴장당했고, 키커로 나선 안드레가 차분하게 차 넣어 리그 10호 골을 기록했다.

이후 10명이 싸운 충남아산은 후반 17분 이재건의 도움을 받은 헬퀴스트가 만회 골을 넣었지만 더는 따라붙지 못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716062300003

title : <인류의 두 번째 불 백열전구 '역사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