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톡톡일본] 아베 총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할까

송고시간2020-08-02 06:06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설치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설치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하는 남성을 표현한 작품 '영원한 속죄'에 일본 정치권이 격렬한 반응을 보였다.

소녀상 앞에 무릎을 꿇고 머리를 숙인 남성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의미한다는 해석이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주 한 한국 언론이 해당 남성이 아베 총리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2016년에 만들어진 작품이 뒤늦게 관심을 끌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사실인지 어떤지는 확인하지 않았지만 그런 것은 국제의례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만약 (사죄하는 아베 총리의 모습을 만든 것이라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일한 관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이 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2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기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2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기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후쿠야마 데쓰로(福山哲郞) 간사장은 "매우 유감이며 강하게 항의하고 싶다. 일한 양국 관계에 매우 나쁜 영향을 미치므로 한국 정부는 신속하게 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형물이 일본을 모욕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일본 언론에 실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 조형물을 설치한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장은 "아베였으면 나도 좋겠다. 그런데 아베를 꼭 지칭해서 만든 것은 아니다. 누군지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이 사과를 해줬으면 좋겠다 하는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설치 의도를 제대로 확인하기 전에 일본 측이 화부터 낸 셈이다.

이번 소동을 계기로 아베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의 뜻을 표명할 것이지 다시 관심을 끈다.

1993년 8월 4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1993년 8월 4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정치 초년부터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사죄의 뜻을 표명한 '고노(河野)담화'에 시비를 걸었다.

아베 총리는 1997년 5월 27일 중의원 결산위원회 제2분과회 회의에서 중학교 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동원이 강제적이었다는 설명이 실린 것을 거론하며 그 근거가 된 것 중 하나로 고노담화를 지목했다.

이어 고노담화의 중 '관헌(官憲) 등이 직접 이에 가담한 적도 있었다는 것이 밝혀졌다'는 부분을 거론하며 "실제 자료에서 전혀 그런 것이 증명되지 않았다는 것은 이미 국회 심의 중에서도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1993년 중의원 의원 선거에서 처음 당선될 무렵의 아베 신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1993년 중의원 의원 선거에서 처음 당선될 무렵의 아베 신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 과정에 강제연행이 없었다는 주장을 반복해오기도 했다.

심지어 일본군이 전쟁 중 인도네시아에서 네덜란드 여성을 위안소로 강제 연행했음을 보여주는 B, C급 전범 재판자료(일명 '바타비아 재판 기록')가 2013년 공개됐고 이들 문서를 일본 법무성이 입수해 보고했다는 사실까지 확인됐으나 아베 총리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일본 도쿄의 국립공문서관이 일본 시민단체에 공개한 바타비아 군법회의 판결문. 여기에는 2차 대전 중 일본군이 인도네시아 내 포로 수용소에서 네덜란드 여성들을 강제 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의 국립공문서관이 일본 시민단체에 공개한 바타비아 군법회의 판결문. 여기에는 2차 대전 중 일본군이 인도네시아 내 포로 수용소에서 네덜란드 여성들을 강제 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바타비아 재판 기록이 강제 연행을 보여주는 자료에 해당하느냐는 아카미네 세이켄(赤嶺政賢) 중의원 의원의 질의에 "정부가 발견한 자료 중에서는 군이나 관헌에 의한 이른바 강제연행을 직접 보여주는 것 같은 기술은 눈에 띄지 않았다"는 취지의 답변을 2013년 10월 내놓았다.

아베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국제사회에서 인권 문제로 주목받던 시기에는 피해자의 고통을 언급하기도 했다.

2013∼2015년에 "위안부 문제에 관해서는 필설(筆說·글과 말)로 다하기 어려운 괴로움을 겪은 분들을 생각하면 매우 마음이 아프다. 이 점에 관한 생각은 나도 역대 총리와 다르지 않다"고 수차례 언급한 것이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직접 사과한 것은 아니다.

2015년 12월 28일 윤병세 당시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당시 일본 외무상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본군 위안부 협상이 타결됐다고 발표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2월 28일 윤병세 당시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당시 일본 외무상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일본군 위안부 협상이 타결됐다고 발표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2월 윤병세 당시 한국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당시 일본 외무상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합의했을 때 아베 총리의 사과가 거론됐다.

기시다 당시 외무상은 "아베 총리는 일본 총리로서 다시 한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반성의 마음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가 직접 사과의 뜻을 밝히지 않아 대독(代讀) 사죄라는 논란을 낳았고 진정성을 느낄 수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설치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설치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한국 측이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담은 편지를 보내는 구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베 총리는 수용하지 않았다.

그는 2016년 10월 3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한국 정부가 아베 총리의 사과 편지를 요구하는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서 "합의한 내용을 양국이 성실하게 실행해 가는 것이 지금 요구된다"며 "우리들은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1997년 하시모토 류타로 당시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한국인 피해자에게 보낸 사과의 편지. [디지털 기념관 위안부 문제와 아시아 여성기금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1997년 하시모토 류타로 당시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한국인 피해자에게 보낸 사과의 편지. [디지털 기념관 위안부 문제와 아시아 여성기금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시모토 류타로(橋本龍太郞),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모리 요시로(森喜朗),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등 전직 일본 총리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이른바 종군 위안부로서 수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 양면에 걸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사죄)와 반성의 뜻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아베 총리의 속마음을 정확하게 알 수는 없으나 그간의 행보를 보면 그가 직접 사과의 뜻을 표명할 가능성은 매우 작아 보인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17027000001

title : 김종인 "황교안, 사퇴 전 '당 추슬러 달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