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의 금자탑 '1회 선두 타자 홈런'…3개 보태면 이치로 추월

송고시간2020-08-01 14:49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시즌 첫 홈런 날린 추신수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시즌 첫 홈런 날린 추신수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에서 뛰는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맏형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1회 선두 타자 홈런' 기록에서도 큰 발자취를 남기는 중이다.

추신수는 1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치른 원정 경기에서 1회 초 팀의 첫 타자로 등장해 샌프란시스코 우완 선발 로건 웹의 초구(시속 154㎞) 포심 패스트볼을 퍼 올려 좌중간 펜스를 넘겼다.

시즌 첫 대포이자 통산 214번째 홈런이다.

추신수는 1회 선두 타자 통산 홈런을 35개로 늘리고 이 부문 순위에서 공동 11위로 뛰어올랐다.

현역 선수 중에서는 찰리 블랙먼(콜로라도 로키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이상 36개)에 이어 3위다.

추신수는 1회 선두 타자 홈런 3개만 더 치면 이 부문 역대 8위인 스즈키 이치로(은퇴·37개)를 넘어선다.

그는 이미 빅리그에서 활약한 역대 아시아 타자 중 처음으로 홈런 200개를 넘겼다.

역대 1회 가장 많은 선두 타자 홈런을 친 선수는 리키 헨더슨으로 81방을 날렸다.

2위 알폰소 소리아노(54개), 3위 크레이그 비지오(53개)도 펀치력이 돋보이는 1번 타자였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